2024-06-14 18:14 (금)
[우리말로 깨닫다] 괜찮다, 일없다
상태바
[우리말로 깨닫다] 괜찮다, 일없다
  • 조현용 교수
  • 승인 2020.11.3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용(경희대 교수, 한국어교육 전공)
조현용(경희대 교수, 한국어교육 전공)

사소한 실수부터 깊은 절망에 이르기까지 우리를 의기소침하게 하는 일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울(憂鬱)은 이미 감정이 아니라 병이 되었습니다. 절망은 죽음으로 이어지는 병이 되기도 합니다. 현대인에게 어떤 질병보다 힘들고 답답한 것이 우울입니다. 한자만 봐도 걱정[憂]이 빽빽하게[鬱] 들어차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서로가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말이 필요할 때입니다. 이때 들려주는 괜찮다는 말, 일없다는 말은 힘든 마음에 위로가 됩니다.

남한 말과 북한 말의 차이를 말할 때 ‘괜찮다’와 ‘일없다’를 예로 들기도 합니다. 남한이나 북한에서만 쓰는 말이 아닌데도 왠지 남북의 언어 차이 같은 느낌도 드는 표현입니다. 두 표현이 같은 뜻은 아니어서 사용에는 차이가 있습니다만 안심을 시키는 장면에서 쓰일 때가 많아서인지 왠지 친근한 느낌입니다. 물론 어떤 상황에서 쓰이는가에 따라 느낌도 무척 달라집니다. 둘 다 거절의 의미로 쓰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긴 거절에도 예의가 필요하고 안심이 필요합니다. 저는 괜찮다는 말을 떠올리면 토닥이는 모습이 생각납니다. 울먹이고 있는 아이에게 괜찮다는 말만큼 큰 위로가 없습니다. ‘괜찮아 걱정하지 마, 일없어, 신경 쓰지 않아도 돼.’ 등의 표현에서 다시 살아갈 힘을 얻습니다.

‘괜찮다’의 어원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라집니다. 괜찮다는 말은 괜히 하지 않는다는 말의 줄임말입니다. 따라서 ‘괜히’의 어원을 찾는 게 실마리가 됩니다. 괜히는 ‘공연히’가 줄어든 말입니다. 괜히 하지 않는다는 말은 공연히 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요즘 ‘공연히’라는 말의 사용이 점점 줄어들어서인지 ‘괜히’와 ‘공연히’의 연관성을 금방 알아차리지 못하는 듯합니다. 괜찮다는 말은 공연히 하지 않아도 된다, 까닭 없이, 일부러 신경 쓸 필요가 없다는 의미입니다. 괜찮다의 어원을 관계하다로 보는 학자도 있습니다만 관계하다가 괜히로 바뀌는 과정을 설명하는 게 어렵습니다. 의미상 비슷하다고 해서 어원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관계하지 않는다고 해석을 하는 경우에는 괜찮다의 의미를 나와는 상관없다는 뜻으로 생각해 버리는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위로의 뜻이 그다지 느껴지지 않습니다. 

괜히를 공연히의 의미로 해석하면서 생각에 잠깁니다. 공연히 하지 않는 게 왜 위로의 의미가 될까요? 우리는 살면서 수많은 걱정을 만납니다. 나에게 이런 일이 닥친 것을 참기 어렵습니다. 자꾸 눈물이 나고 감정이 복받칩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괜히 더 슬프고 힘든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럴 때 옆에 와서 가만히 와서 공연히 그 생각에 빠져 있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까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괜찮아, 걱정하지 마. 내가 있잖아.’

‘일없다’에서 일은 의미가 중립적입니다. 특별히 나쁘거나 좋은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말에서는 ‘무슨 일 있어요? 별일 아니야.’와 같은 표현에서는 문제 상황을 의미하게 됩니다. 좋은 일도 많을 텐데 괜히 일이라고 하면 덜컥 겁이 납니다. 큰일은 주로 좋은 일이 아님이 분명합니다. ‘큰일 났어요.’와 같은 말을 들으면 가슴이 철렁하죠. 무슨 일이 있을까봐 무서운 것입니다. 그럴 때 들려주는 말이 ‘일없다’입니다. 일이 없다는 말은 걱정할 일이 없다는 의미입니다. 

저는 괜찮다는 말과 일없다는 말을 들으면서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세상을 살면서 큰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서로에게 닥쳐오는 일이 별일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혹시라도 어려운 일을 당한다고 해도 괜히 절망하지 말고 힘을 내세요. 더 좋아질 겁니다. 위로의 말이 지치고 힘든 우리의 어깨를 토닥여 줍니다. “걱정하지 마. 괜찮아. 일없어. 힘 내. 다 잘 될 거야.”라고 말하면 상대가 걱정할까봐 “나는 괜찮아. 걱정하지 마.”라고 대답하기도 합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순간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