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 11년 연속 흑자 기록
상태바
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 11년 연속 흑자 기록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3.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2023년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발표 

저작권 분야 22억1천만불 흑자, 지재권 전체 무역수지 1억8천만불 역대 최대 흑자 견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지난 3월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에서 저작권 무역수지가 22억 1천만 달러(약 2조 9천만 원)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대비 약 27% 증가한 수치로, 저작권 분야는 K-콘텐츠의 지속적인 수출에 힘입어 지난 2013년 이후 11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해오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우리나라 지식재산권 전체의 무역수지는 역대 최대인 1억 8천만 달러(약 2,407억 원) 흑자로, 이는 특허, 상표 등 산업재산권 무역수지 18억 6천만 달러 적자와 음악, 영상, 게임 등 저작권 무역수지 22억 1천만 달러 흑자를 종합한 결과이다. 

문체부는 “산업재산권 분야 적자에도 불구하고 저작권 분야에서의 22억 1천만 달러 흑자가 우리나라 전체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흑자를 견인해 낸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무역수지는 ‘문화예술저작권’과 ‘연구개발·소프트웨어(SW)저작권’ 등 크게 두 개의 축으로 구분된다. 게임 등이 포함되는 ‘연구개발·소프트웨어(SW)저작권’은 2023년에 11억 달러를 기록, 수년간 안정적으로 흑자를 내고 있다. 

음악, 영상, 웹툰 등 ‘문화예술저작권’의 경우 최근 흑자 폭이 크게 증가해 저작권 무역수지의 질적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의 경우, 2023년에 역대 최대 흑자인 11억 달러(약 1조 5천억 원)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에 1억 7천만 달러로 최초로 흑자를 기록한 이래 3년 만에 무려 약 7배로 증가한 것이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케이-콘텐츠 산업의 세계적 약진이 수치로 증명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게임, 음악, 영상, 웹툰 등 케이-콘텐츠 산업의 다양성 확대와 콘텐츠 산업을 뒷받침하는 저작권 보호가 우리 콘텐츠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인 결과로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세계 경기 침체와 산업재산권에서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케이-콘텐츠의 수출 확대로 2023년 우리나라 지식재산권 무역수지가 1억 8천만 달러라는 역대 최고 흑자를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한국은행이 경상수지 항목 중 지식재산권 관련 국제 거래 현황을 따로 모아 매년 산출하며, 크게 ▲음악, 영상, 게임, 소프트웨어 등 저작권 분야와 ▲특허, 상표 등 산업재산권 분야로 나눠 분석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