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협력체, 인니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 수주…1,300억원 규모
상태바
국내기업 협력체, 인니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 수주…1,300억원 규모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2.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코리아, 칸플랜트(주), 한국가스기술공사 등으로 이뤄진 컨소시엄…해수부 전방위 지원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LNG코리아, 칸플랜트(주), 한국가스기술공사 등으로 이뤄진 컨소시엄이 2월 23일 인도네시아 ‘누사 텡가라(NUSA TENGGARA)’ 지역의 ‘해양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연료 공급망 구축 및 운영 서비스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자회사인 PLN EPI사는 지난해 3월 ‘누사 텡가라(NUSA TENGGARA)’와 ‘술라웨시 말루쿠(SULAWESI MALUKU)’ 지역의 화력발전소를 LNG 설비로 전환하기 위해 해양플랜트를 개조·운영하는 총 3.9조원 규모의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을 발주했다.

이 사업은 해양플랜트 전체 단계 중 플랜트 건조 이후의 운송, 설치, 운영 및 보수, 개조, 해체 등이 이뤄지는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으로, 전체 부가가치의 50% 이상을 창출하는 분야다.

LNG코리아, 칸플랜트(주),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우리기업 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기업(PT APCA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누사 텡가라’ 지역 입찰에 참여했고,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약 1,3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중소기업의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소재한 ‘한-인니 해양플랜트협력센터’를 통한 유망사업 발굴, 수출상담회 실시, 시장정보 제공 등을 지원해 왔다. 

특히 이번 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인도네시아의 발전소 에너지 전환 정책을 포착하고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사업 타당성 조사를 실시해 발전소 연료전환 및 공급망 구축 사업을 개발했으며, 2022년에는 인도네시아와 공동조사를 통해 사업규모 등을 확정하고 사업 발주로 연계했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한-인니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협력 주간(business week)’을 열고 양국 정부간 고위급 면담, 산업 현장 시찰, 서비스산업 포럼 등을 통해 국내 기술력을 소개하는 등 사업개발 단계부터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이번 성과를 얻게 됐다. 이번 사업 수주는 기존 해양플랜트 공사 외에 해당 국내기업들이 향후 20년간 사업 운영에 참여하며 안정적인 이윤 창출을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해양수산부는 설명했다.

한편, 3월 중 발표될 예정인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말루쿠’ 지역의 입찰에도 또 다른 국내기업 컨소시엄이 참여했으며, 수주가 성사될 경우 최종 수주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약 630여기의 석유·가스를 생산하는 해양플랜트(설비)가 있고, 향후 약 5.9조원 규모의 노후 해양플랜트 해체 등이 전망되는 시장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더 많은 국내기업이 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의 개조·재활용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간 협력을 통한 사업발굴, 기술개발, 인력교류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수주 성공은 해양플랜트 산업의 다변화와 신(新)시장 개척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일궈낸 쾌거”라면서 “수주 경험을 기반으로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분야에서 지속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기업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다각적인 산업육성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