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코트라, 스마트팜 중점지원무역관 5개소 지정·운영
상태바
농식품부·코트라, 스마트팜 중점지원무역관 5개소 지정·운영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2.1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CIS, 오세아니아 내 5개소…수출·수주 전담 지원체계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유정열, 이하 코트라)가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분야의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손을 잡았다. 

스마트팜은 2023년에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96억불의 수출·수주액을 기록하며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코트라와 함께 3개 유망권역인 중동, 독립국가연합(CIS), 오세아니아 내 무역관 5개소를 스마트팜 중점지원무역관으로 지정, 수출·수주 전담 지원체계를 구축했다고 2월 12일 밝혔다. 

작년 9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무역관을 제1호 스마트팜 중점지원무역관으로 지정한 뒤 올해 쿠웨이트 무역관, 카자흐스탄 알마티 무역관, 아제르바이잔 바쿠 무역관, 호주 멜버른 무역관 등 신규 4개소를 확대 지정한 것이다.

해당 권역에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기업은 중점지원무역관을 통해 ▲현지 법무법인 연계 법률컨설팅 ▲프로젝트·바이어 발굴 ▲시장정보조사 ▲프로젝트별 맞춤형 애로 해소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와 코트라는 올해 중점지원무역관과 연계해 ‘케이(K)-스마트팜 로드쇼’ 등 다양한 수출·수주 지원을 위한 협력을 해갈 계획이다. 

이상만 농식품부 농식품혁신정책관은 “스마트팜 중점지원무역관은 해외 경험 및 인프라가 부족한 국내 스마트팜 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스마트팜 기업이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는데 필요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