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철 재외동포청장, 필리핀·태국 동포사회 방문
상태바
이기철 재외동포청장, 필리핀·태국 동포사회 방문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1.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2일부터 5일간 동포단체 대표 · 한글학교 교사 등 만나 의견 청취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은 1월 22일부터 26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와 태국 방콕 동포사회를 방문해 의견을 청취한다. 

재외동포청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동남아 동포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재외동포 등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해까지 이어진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위축된 동포사회 민생현장을 찾아 직접 현황을 점검하고 동포사회에 활기를 다시 불어넣을 방안을 동포들과 함께 모색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번 방문국인 필리핀은 우리나라 재외동포 주요 거주국 중 하나로, 동포사회 규모는 2019년 8만5천여명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인 2021년 3만3천명으로 축소됐다가 2023년 3만4천명으로 서서히 회복 중이다.

이기철 청장은 두 국가 방문기간에 주요 동포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어 재외동포청의 동포사회 지원사업을 설명하고 단체별 관심 사안과 올해 사업계획을 들을 예정이다. 

또 현지 한글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발전상을 소개하고 한국의 발전상이 거주국 교과서에 수록되는 것이 필요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이를 위해 교사들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나서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아울러 교사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한글학교 운영과 한글학교 교사 육성 사업은 차세대 재외동포들의 정체성 함양을 위해 재외동포청이 역점을 두는 사업이라는 점도 알린다.

한편, 이 청장은 이번 방문 기간에 제22대 국회의원 재외선거(투표일 3.27~4.1)에서 재외동포들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도 당부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