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 상반기 전 세계 주요 해역별 해적사건 동향 발표
상태바
해수부, 올 상반기 전 세계 주요 해역별 해적사건 동향 발표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3.08.0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상반기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납치피해 급증, 해당 해역 운항 선박 주의 당부

서아프리카 해역 항해 선박은 ‘해적피해 예방 지침’에 따라 철저히 대비 필요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주요 해역별 해적사건 동향을 8월 1일 발표했다.

2023년 상반기 전 세계 해적사건은 지난해 상반기(58건)보다 12%가 증가한 65건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55명으로 지난해 상반기(28명)보다 약 2배 늘었고, 지난해 상반기에는 없었던 선원납치가 14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해적사건이 가장 많았던 해역은 아시아(38건) 해역이었으며, 지난해 상반기보다 19% 증가했다. 아시아 해적사건의 대부분은 싱가포르 해협에서 발생했고, 현금이나 물품 탈취를 목적으로 한 해상강도 사건이었다.

납치, 억류 등 인명피해는 서아프리카 해역에 집중됐다. 상반기 인명피해 55명 중 82%(45명)가 서아프리카 해역이었고, 선원납치(14명)도 재개되고 있어 서아프리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더욱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말리아·아덴만은 청해부대와 다국적 연합해군의 해상안보 활동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에 이어 해적 피해가 없었으나, 연안국의 정세 불안으로 해적 활동이 재개될 가능성은 여전한 것으로 해양수산부는 전망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서아프리카 해역에서의 납치사건과 싱가포르 해역에서의 해상강도 사건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므로, 해당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은 해양수산부가 제공하는 최신 해적동향과 해적피해 예방 지침서를 참고해 철저히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신 해적동향과 해적피해 예방 지침서는 해적위험해역별 안전한 통항 방법 및 해적 조우 시 보안 강화 조치 등의 내용으로,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과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GICOMS, www.gicom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