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세계은행과 협력해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강화
상태바
코이카, 세계은행과 협력해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강화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3.07.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 개최
지난 7월 5~12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진행된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에서 코이카에서 내부평가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세계은행 관계자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코이카)
지난 7월 5~12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진행된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에서 코이카에서 내부평가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세계은행 관계자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코이카)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지난 7월 5~12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세계은행과 함께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이카는 국제개발협력사업의 성과관리 역량 제고를 위해 사업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평가를 통해 향후 유사사업에 반영할 수 있는 개선방향과 교훈을 도출하는 과정은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개발협력사업 수행을 위해 필수적이다. 
 
이번 워크숍은 여러 사업평가 방법론 중 ‘영향평가’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여러 국제기구, 국제개발협력 기관과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세계은행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받기 위해 개최됐다. 영향평가는 국내외 국제개발협력사업 기관에서 사업의 객관적 성과 입증을 위해 활용되는 평가방식이며, 가장 정확하게 사업의 장기적 영향를 평가하는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워크숍에는 코이카 본부 각 부서, 해외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내부평가자 중 선발된 직원 30명이 참석했다. 코이카는 전문 평가교육을 수료한 직원들을 직접적 이해관계가 없는 사업평가에 투입하는 내부평가자 제도를 운영 중이다. 세계은행에서는 기관 내 국제개발협력사업 영향평가 전문부서인 개발영향평가부(DIME)에 소속된 전문 애널리스트, 연구원이 강연자로 나섰다. 

워크숍 참석자들은 세계은행의 평가 사례를 통해 영향평가 설계와 사업 분석 방법에 대해 학습했으며, 이를 통해 영향평가뿐만 아니라 과학적인 실험설계와 데이터 분석 및 수집 방법론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지난 7월 5~12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진행된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에서 코이카에서 내부평가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세계은행 관계자와 함께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코이카)
지난 7월 5~12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진행된 ‘개발협력 평가 전문성 역량강화를 위한 코이카-세계은행 영향평가 워크숍’에서 코이카에서 내부평가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세계은행 관계자와 함께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코이카)

코이카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기관의 영향평가와 평가 데이터 활용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고, 향후 기관 사업평가 결과의 신뢰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지윤 코이카 평가실장은 “코이카는 무상원조 분야를 선도하는 기관으로서 국제개발협력 사업평가에 있어서도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해 개발협력생태계를 이끌어가고 있다”며 “이번 워크숍에서 쌓은 과학적인 평가 기법과 다양한 데이터 활용 및 수집 역량을 바탕으로 코이카 사업의 효과성을 증명하고, 사업의 성과관리와 평가의 질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이카는 사업평가 선진화를 위해 세계은행 외에도 한국보다 개발협력 역사와 더 많은 평가 경험이 축적된 국제기구 및 타 공여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 작년에는 미국국제개발처(USAID),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의 평가부서와 다양한 사업평가 유형에 대한 지식공유 워크숍, 세미나를 진행했으며, 향후 이번 영향평가 워크숍과 같은 평가 역량강화 기회를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