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 주도 컨소시엄, 오만에 그린수소 생산기지 짓는다
상태바
한국 기업 주도 컨소시엄, 오만에 그린수소 생산기지 짓는다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3.06.2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니어링, 한국동서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참여

서울 절반 부지서 풍력과 태양광 재생에너지로 그린수소 생산해 그린 암모니아 형태로 판매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니어링 등 국내기업 중심의 컨소시엄이 오만에서 발주한 그린수소‧암모니아 생산 사업권 입찰에서 사업권을 최종 획득해 6월 21일 오만 무스카트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컨소시엄 참여사는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니어링, 한국동서발전, 한국남부발전, 프랑스 엔지(ENGIE), 태국 PTTEP 등 6개사다. 

이 사업은 오만 두쿰지역 320㎢ 부지(서울시 면적의 절반가량)에 풍력과 태양광 재생에너지로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그린 암모니아 형태로 판매하는 것이다. 최종 생산물인 그린 암모니아의 생산 용량이 연간 120만톤 규모로 단일 사업으로 세계 최대규모다. 한국기업 컨소시엄은 그린 암모니아를 국내로 도입해 우리나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전 세계 가동 중인 그린수소 생산설비는 최대 연간 1.2만톤 수준이고 세계 유수 에너지 대기업들도 연간 120만톤 규모에 도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사업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타당성 조사를 통해 사업계획이 구체화됐다. 이후 환경부는 오만에서 단순 부지사용 허가 사업이 경쟁입찰로 전환될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해 9월 녹색산업 긴급 수주지원단을 파견해 오만 에너지부와 협의를 진행했다. 올해 5월 25일에는 해외 발주처 초청행사인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에 오만 에너지부를 초청해 국내기업과 면담을 주선하기도 했다.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리는 사업권 계약 체결식에 우리 정부 측에서는 환경부 금한승 기후탄소정책실장이 참석해 국내기업의 그린수소 사업권 획득을 축하하고 이 사업에 대해 정부의 지원을 다짐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사업권 획득은 우리나라 녹색기술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쾌거이며, 녹색산업을 통해 국내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녹색산업을 적극 지원해 국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전세계 녹색전환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