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0:24 (월)
한-사우디, 지식재산협력 동반관계 협정 체결
상태바
한-사우디, 지식재산협력 동반관계 협정 체결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2.01.2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특허청 ‘강화된 전략적 동반 관계를 위한 협정’ 체결 

2년간 5개 분야 35개 과제 추진 위해 국내 지식재산 전문가 11명 파견키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지식재산협력 동반관계 협정을 체결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계기로 현지시각 1월 17일 오후 3시에 개최된 한-사우디 특허청장회의에서 ‘강화된 전략적 동반 관계(partnership)를 위한 협정서’에 서명하고, 현지시각 1월 18일 문 대통령과 양국 기업들이 참석한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공개 토론회’에서 이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특허청은 “2019년부터 추진된 제1기 한-사우디 협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새로운 협력의 시작을 약속하는 이번 협정서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에 맞춰 체결됨으로써 양국 간 지식재산분야 협력이 보다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국 간 지식재산분야 협력은 2019년 6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방한했을 때 특허청과 사우디지식재산청이 양국 정상 임석 하에 ①지식재산 전략수립, ②지식재산 정보화시스템, ③심사관 역량강화, ④지식재산 민원상담센터 운영 등 4대 분야 협력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화됐다.

이에 따라, 특허청은 총 19명의 민·관 지식재산 전문가를 사우디 지식재산청에 파견해 ▲사우디 현지 실정에 맞는 국가 지식재산전략 마련 ▲특허·상표 심사관들이 고품질의 심사를 할 수 있도록 1:1 맞춤형 교육 제공 ▲지식재산 분야 법률정비 및 정보화시스템 구축 이행안 수립 등 행정체계를 개선했다.

이번에 체결된 협정서는 그간의 성과를 토대로 ▲지식재산 생태계 조성 ▲특허심사 ▲국가 지식재산 전략 ▲지식재산 교육 ▲지식재산 정보화 등 양 청이 중점적으로 추진할 5개 분야 35개의 과제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이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한국 지식재산 전문가 11명을 2년간 파견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이번 협정서에 새롭게 추가된 지식재산 교육 프로그램은 초·중·고생을 위한 발명교실 운영, 대학·기업·연구기관 등에 대한 맞춤형 지식재산 교육 교과과정 마련을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이번 협정서 체결은 2019년부터 시작된 제1기 한·사우디 지식재산분야 협력에 대해 사우디 정부가 그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중동과 북아프리카(MENA) 지역의 지식재산 중심지가 되겠다는 자국의 청사진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을 전략적 동반자로 재차 선택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특허청 개청(1977. 3. 12.) 이후 50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 동안 지식재산분야 선진 5대 특허청(IP5)의 일원으로 성장한 특허청의 경험과 비법을 보다 많은 국가들에 전파함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지식재산 한류의 대유행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