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10:35 (토)
국민권익위, 재미 6.25 참전용사에 영문병적증명서 발급
상태바
국민권익위, 재미 6.25 참전용사에 영문병적증명서 발급
  • 서정필 기자
  • 승인 2021.01.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무청, 보훈처, 국방부와 협의해 미국 조지아주 거주 6.25전쟁 참전동포 41명 고충 해결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미국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참전 사실이 기록된 영문번역본 병적증명서가 발급되도록 조치해, 해외 참전동포의 오랜 숙원인 보훈민원을 해결했다고 1월 21일 밝혔다.

권익위에 의하면 미국 조지아주는 지난해 8월 4일 부로 미국이 참전한 전쟁이나 분쟁에 참전한 동맹군 중 미국 시민권자로 조지아주에 살고 있는 주민에게는 운전면허증에 참전군인 표식과 성조기를 새길 수 있도록 주법을 개정했다.(주 하원법안 819호)

이에 조지아주 거주 6.25전쟁 참전 동포들은 우리 정부로부터 참전 기록을 발급받기 위해 수차례 시도했지만 ▲신청인들이 90세 전후의 고령인 점, 대부분 국적이 소멸됐거나 국내에 도움을 줄 가족·친지가 없는 점 ▲70여년의 세월이 흘러 관련 기록을 찾기 쉽지 않고 외교부를 시작으로 여러 소관부처를 거쳐야 해 절차적으로 복잡한 점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참전 동포들은 고충민원 주무부처인 국민권익위에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민원을 접수한 국민권익위는 미국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신청인들과 직접 통화해 구체적인 요청사항과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이후 권익위는 병무청과 협의를 진행하면서 추가 기록이나 별도의 사실관계 입증이 필요한 경우 국방부, 국가보훈처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총 41명의 6.25전쟁 참전 재미동포들에게 참전 사실이 기록된 영문번역본 병적증명서를 발급하고 이를 전자우편으로 신청인들에게 발송했다.

병적증명서를 받은 참전 동포 신청인들은 “대한민국 국민권익위원회가 해외동포들을 위해 큰일을 중재했다”는 감사편지를 국민권익위에 보내왔다.

안준호 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70년 전 기록을 뒤져 조국을 위해 싸운 노병들의 공적을 입증하고 선양할 수 있어 대한민국 공직자로써 매우 기쁘고 보람 있는 경험이었다”면서 “앞으로도 국내외를 막론하고 국민권익위의 도움을 원하는 곳은 어디든 찾아가서, 어떤 문제든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신청인들이 국민권익위에 보내온 감사편지 내용이다.

< 감사편지 >

미국 애틀란타 스낼빌 집에서 잠을 깨어보니 보내주신 귀한 선물이 있어서 사무실에 가기 전에 감사의 글을 올립니다.

대한민국 ○○○장관이 발행한 영문으로 번역된 병적증명서로 그 누구나 어느 기관에게도 떳떳하고 자랑스럽게 본인의 참전사실을 증명할 수 있게 되었고, 조지아주 ‘재향군인업무부 George Canavaggio 부장관’에게 동 증명서를 보내 민원이 해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권익위원회가 해외동포를 위해 큰일을 중재 하였고 세계 어느 나라의 정부기관보다 훌륭한 역할을 하는 대한민국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님 이하 담당자들께 감사드립니다.

미국 조지아주 광역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 올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