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61주년 뉴욕한인회 밤 및 118주년 미주한인의 날’ 행사 개최
상태바
‘61주년 뉴욕한인회 밤 및 118주년 미주한인의 날’ 행사 개최
  • 서정필 기자
  • 승인 2021.01.1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상황 감안해 사상 최초로 온라인 방식으로 열려
뉴욕한인회는 1월 13일 ‘61주년 뉴욕한인회 밤 및 118주년 미주한인의 날’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는 1월 13일 ‘61주년 뉴욕한인회 밤 및 118주년 미주한인의 날’행사를 개최했다. 변종덕 21 희망재단 이사장(왼쪽)에게 올해에 한인상을 전달하는 찰스 윤(오른쪽) 뉴욕한인회장 (사진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는 1월 13일 ‘61주년 뉴욕한인회 밤 및 118주년 미주한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임을 감안,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졌다. 온라인 접속자 수는 1,400명에 달했다.

‘코로나 19 사태 속 커뮤니티와 함께 더욱 더 강해지자’는 주제로 펼쳐진 이번 행사에서 올해의 한인상 수상자로는 감염병 위기 속에서 가장 먼저 어려운 한인에 대한 지원에 나선 변종덕 21 희망재단 이사장이 수상했다.

병원과 참전용사 요양원 등에 50만 달러 상당의 방호복을 전달한 한인 2세 단체 ‘내일재단’에게는 올해의 단체상을 수여했다.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쳐온 그레이스 윤 록펠러 자산운영회사 사업 개발 및 전략적제휴 책임자에게 롤모델상이, 탈북자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바오새 재단 클로이 김 설립자에게는 차세대상이 각각 주어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 축사를 비롯해 척 슈머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등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져 뉴욕 한인사회의 높아진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2년 간 준비한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 시행을 알리면서 “앞으로 더욱 체계화되고 강화된 영사서비스로 재외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

장원삼 뉴욕총영사는 한인사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로 뉴욕한인회관 재건축 문제를 꼽으면서 “한인사회의 얼굴이자 한인사회를 상징하는 뉴욕한인회관의 재건축에 한인들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척 슈머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는 “한국인이 많을수록 뉴욕은 더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며 “내가 해 줄 수 있는 도움이 있다면 편하게 연락해 달라. 워싱턴 차원에서 한인 공동체를 돕겠다”고 말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웠던 지난 시기를 잘 견뎌온 것처럼 올해도 다 함께 힘 모아 힘든 난관을 잘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이밖에도 ▲토마스 디나폴리 뉴욕주 감사원장 ▲스캇 스트링거 뉴욕시 감사원장 ▲존 리우 뉴욕주 하원의원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 상원의원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에드워드 브론스틴 뉴욕주 하원의원 ▲피터 구 뉴욕시의원 ▲키스 파워스 뉴욕시의원 ▲샤론 이 前퀸즈보로청장 대행 등도 영상 축사를 보내와 올해 창립 61주년이 되는 뉴욕한인회와 118주년이 되는 미주한인이민의 의미를 되새기고 축하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