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글라데시 메그나대교 우선사업권 확보
상태바
정부, 방글라데시 메그나대교 우선사업권 확보
  • 서정필 기자
  • 승인 2020.11.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한국-방글라데시 인프라 공동협의체서 결정

정부는 11월 12일 방글라데시 정부와 ‘양국 간 인프라 개발을 위한 공동 협의체(Joint Platform) 세미나’를 열고 방글라데시 메그나 대교(Meghna Bridge) 건설 사업에 대해 우리 측이 우선사업권을 갖고 사업 개발을 추진하도록 결정했다.

이번 공동 협의체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웹 세미나 방식으로 개최됐으며, 우리 측은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방글라데시 측은 살만 파즐러 라흐만(Salman Fazlur Rahman) 총리 특별보좌관이 대표로 참석하였다.

‘메그나 대교’는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메그나 강을 연결하는 총 24Km 연장의 교량 사업(인접 도로 약 21km 포함)으로 한국 해외 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이하 KIND)와 우리 컨소시엄(대우건설, 현대건설, 한국도로공사)이 우선사업권을 바탕으로 타당성조사 및 사업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국 간 공동협의체는 방글라데시 인프라 개발을 빠르고 효과적(Fast-track)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19년 4월에 KIND와 방글라데시민관협력청(PPPA) 간에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만들어 졌다.

이어 올해 1월 다카 순환철도 등 3개 사업(92억불 규모)에 대해 우리 기업이 우선사업권을 획득한데 이어, 이번 회의를 통해 10억불 규모 메그나 대교 사업도 양국 간 협력 사업으로 확정해 우리 측이 우선사업권을 추가로 확보하는 쾌거를 이뤄냈다고 국토교통부는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PPP사업(민자사업)으로 우선사업권을 확보한 우리 측이 사업 개발을 독자적으로 진행하며, 향후 방글라 측과 사업 계약 이후 설계, 시공, 금융, 운영 등을 총체적으로 담당하게 된다.

우리 기업이 확보한 우선사업권은 우리나라 민자사업(PPP)에 있어서 우선협상대상자와 유사한 사업개발 지위를 갖는 것이며, 추후 방글라 측 발주처와 우리 기업 간에 사업 조건 합의가 있을 시 사업계약(실시협약)을 맺게 된다.

앞으로 우리 측은 KIND의 지원을 바탕으로 사업의 첫 단계인 사업타당성 조사를 즉시 착수하여 사업 개발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글라데시의 인프라 개발 수요를 고려하여 향후에도 우리 측이 우선사업권을 갖는 양국 간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 박재순 과장은 “방글라데시 정부는 국가 경제성장의 중추가 되는 인프라 개발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우리 정부와의 협력을 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 해외 인프라 진출에 있어서 양국 정부 간 협력 기반의 투자개발 사업 모델을 확산 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