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18:57 (금)
외교부, 출국 전 국내 공항서 안전문자 발송
상태바
외교부, 출국 전 국내 공항서 안전문자 발송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0.03.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입국제한 등 예기치 못한 불편과 위험 사전에 예방  

외교부는 3월 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해외여행을 하는 우리 국민이 출국 전 국내 공항에서 안전문자를 수신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일부 국가에서 우리 국민에 대해 입국금지·격리 또는 검역 강화 등을 실시함에 따라, 우리 국민이 해당 국가를 여행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예기치 못한 불편과 위험을 출국단계에서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국가별 맞춤형 안전문자는 우리 국민이 해외 목적지에 도착한 경우에만 수신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 국내 통신 3사(SKT, KT, LGU+)의 협조를 받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출국 전 국내 공항에서도 안전문자 수신이 가능토록 했다.  

다만 일반 거주지와 명확히 지역이 분리된 공항인 인천공항(제1,2여객터미널), 김포공항 및 김해공항에 한해 발송되며, 통신 3사 가입자 중 각 통신사의 ‘개인정보보호정책’ 등에 따라 동의를 하지 않은 경우 해당 안전문자 수신이 어려울 수 있다. 

한편, 외교부는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외교부 트위터 및 페이스북 그리고 해외 주재 우리 공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수시로 공지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여행업협회(KATA), 항공사 및 여행사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도 동 정보를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