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 개최
상태바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 개최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10.0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벡 세종학당 벡미르자예프 아짐 씨 영예의 대상 차지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 이하 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 세종학당재단)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 세종학당재단)

이날 행사에서는 세계 47개국 113개 세종학당에서 138대 1의 경쟁을 뚫은 12명이 결선 진출자들이 참가해 우리말 실력을 거뒀다. 결선은 12명 참가자들이 3개 조로 나뉘어 ‘한국의 멋’, ‘한국의 맛’, ‘한국의 정’을 주제로 각 4분씩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회에서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세종학당의 벡미르자예프 아짐(Bekmirzaev Azim, 19) 씨가 대상을 수상했다.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 세종학당재단)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우승자 벡미르자예프 아짐 씨(사진 세종학당재단)

 그는 한국의 멋은 ‘한국어’라며, 학창시절 PC방에서 게임만 하던 그에게 ‘한국 유학’이라는 인생의 꿈을 심어준 것이 바로 한국어라고 말했다.

이런 아짐 씨가 한국어를 배우게 된 계기는 그의 아버지와 관련이 있다. 아짐 씨는 “아버지께서 놀기만 나를 ‘뭐라도 배우라’며 세종학당에 보낸 덕분에 오늘 한국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라며 수상의 영광을 아버지에게 돌렸다.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 세종학당재단)
세종학당재단은 10월 7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우승자 벡미르자예프 아짐 씨 발표 (사진 세종학당재단)

이어 미래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을 연결하는 사업가가 되겠다는 그는 앞으로 한국에서 대학교를 다니며 한국의 많은 것을 배워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우수상은 미국 아이오와시티 세종학당의 트락타 엔젤(Trachta Angel, 20)과 이란 테헤란 세종학당의 사하르 타바콜리(Sahar Tavakoli, 28)씨에게 돌아갔다.

엔젤 씨는 “2014년 한국에 방문했을 때 한국말도 못 하던 자신을 따뜻하게 챙겨준 한국인 친구의 어머니, 자신의 무거운 이삿짐을 집 앞까지 날라주신 택시 기사님, 음식을 푸짐하게 대접해주시는 식당 아주머니에게서 ‘한국의 정’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최우수상 수상자인 타바콜리 씨는 현재 대학원에서 도시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다. ‘한국의 맛’을 주제로 발표한 그녀는 “한국어에는 ‘달달하다’, ‘달콤하다’, ‘새콤하다’ 등 맛을 표현하는 단어가 다양하다”며 “ 한국음식을 직접 먹어보면서 한국어의 맛 표현들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상·최우수상·우수상을 수상한 세종학당 학습자 12인은 내년부터 고려대학교, 국민대학교, 동신대학교, 부산외국어대학교, 서강대학교, 서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한국어 장학 연수를 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