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연대 추진위원회 결성선언문
상태바
재외동포연대 추진위원회 결성선언문
  • 강국진
  • 승인 2003.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연대 추진위원회 결성선언문>
21세기 세계 각국에 흩어져 살고 있는 재외동포의 모습은 우리 민족이 지난 한세기 반 동안 겪어온 민족사적 고난과 아픔의 자화상이다. 오늘날 세계 각지에 분포된 재외동포사회는 조선 말기의 사회적 혼란, 일제에 의한 국권 상실, 민족 분단, 군사독재시기를 거치면서 민족의 상처와 약소민족의 비통한 시련을 넘어 약 150년의 이민의 역사 위에 성립되었다.

700만 재외동포는 한민족 특유의 근면과 끈기로 거주국에서 인정받는 민족으로 성장해왔으며, 살아가는 처지와 삶의 조건은 다르지만, 사회경제적 지위도 점차 상승하고 있다.

한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재외동포 보유국이 되었으며 전세게 재외동포의 역량은 그 자체가 거대한 민족 자산이 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외동포에 대한 우리 사회의 무관심과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는 국내외 재외동포를 더욱 소외시켜왔다. 과거에 한국정부는 재외동포를 체제와 정권 안보적 차원에서 접근하여 재외동포사회를 분열시켰으며, 현재는 경제논리와 외교적 논리를 들어 자유로운 고국방문의 기회마저 박탈하고 있다.

재외동포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라는 말은 빛깔좋은 수사였을 뿐, 제대로 된 정책추진 혹은 권익신장의 노력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우대하기는 커녕, 오히려 재외동포라는 이유로 홀대하고 차별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고 보면, 정부에 대한 재외동포사회의 심각한 회의와 불신의 증폭은 당연한 것이다.

우리는 이제 국내시민사회와 재외동포사회의 연대를 통해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스스로 발언하고 해결할 주체로 나서고자 한다. 과거의 기민, 감시정책, 재외동포를 안보와 우려의 대상으로만 바라보던 관행에서 시급히 벗어날 것을 촉구한다. 새로운 21세기 재외동포정책은, [역사와 인권의 관점에서 일관되고 평등하게] 그리고 [각 국 재외동퐁의 시각으로] 시급히 재정립되어야 한다.

우리는 700만 재외동포의 역량이 민족의 아픈 역사와 소외의 역사를 넘어, 연대와 평화의 한반도와 세계 질서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앞장서 노력할 것이다. 우리는 오늘 <재외동포연대 추진위원회>를 결성하면서 추진위원들의 의지를 한 데 모으고, 국내시민사화와 재외동포사회의 굳건한 연대를 통해, 아래와 같은 재외동포사회으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1. 300만 재외동포를 제외시킨 재외동포법 개정 문제
2. 250만 재외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지 않는 문제
3. 재외동포정책을 전담할 새로운 국가기구 신설의 문제
4. 재외동포 민족교육 활성화 등 선언문에 담지 못한 [추진위 10대 과제]

2003년 2월 26일(수)
재외동포연대 추진위원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