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대박' 실현은 박대통령에게 달렸다"
상태바
"'통일 대박' 실현은 박대통령에게 달렸다"
  • 이계송
  • 승인 2014.01.1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계송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대변인(본지 편집위원)
박대통령이 구사한 '통일 대박'이 국내외 동포들 모두를 놀라게 했었다.

이런 저런 열띤 반응들이 또한 쏟아져 나왔다.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기가 막인 발상이라고 호평을 아끼지 않은 반면 지지하지 않은 쪽에서는 통일 가지고 장사하느냐?”면서 경망스런 표현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그간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진보진영이 추진했던 '햇볕정책'이 보수진영으로부터 엄청난 저항을 받았었고 국론분열의 단초가 되었었다.
 
이로 인해 소위 '종북세력'이라는 단어가 고착화 되어가고, 통일에 대한 범민족적 염원은 동력을 잃어가고 있는 듯 했었다. 이런 상황에서 보수의 수장이라고 할 수 있는 박대통령이 연초 기자회견을 통해 통일문제를 화두로 삼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것이다.

'진보진영'이 주도한 통일운동은 분명히 한계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6.25
의 뼈아픈 상처를 안고 살아온 노년층, 탈북 실향민 그리고 자유민주주의 통일만을 굳세게 외쳐온 '보수진영'의 통일 논리가 결코 가볍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보수꼴통들의 생각'으로만 치부했다. 그리고 무엇보다는 진보진영은 북한내부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외면하는 자기 함정에 빠져있다.

물론 보수의 한계도 만만치 않다.
 
햇볕정책에 대한 무조건적인 반대가 하나의 예다. 그렇다면 보수의 수장인 박대통령이 보수진영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앞장서는 리더쉽을 발휘하고, 진보진영이 자신들의 한계를 인정하면서 박대통령이 생각하는 '통일대박'의 대열에 합세하는 모양새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통일대박' 그냥 해본 소리가 아니라 남북 평화통일에 대한 박대통령의 진심을 믿는다면 더더욱 진보진영이 외면할 이유가 없다. 그것도 통일 대통령의 기반을 완벽하게 다진 대통령으로서의 업적을 남길 수 있도록 철저하게 도와줄 필요가 있다. 예를 들면 북한이 바꾸어야할 점들에 대해서는 보수진영과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 그렇게 해서 남남 그리고 남북화해가 이루어진다면 누구보다도 진보진영에게 정치적 이득이 돌아갈 것이다. '종북세력'이라는 덧은 더 이상 효과를 발휘할 수 없을 터이니까.

한편, 박대통령으로서는 자신이 언급한 '통일대박'이 결국 '경제대박'을 꿈꾸는 것이라면, 경제적 물꼬를 트는 일에서 '통일대박'사업을 시작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것은 천문학적인 분단비용을 제거하는 일에서부터 가능하다. 북방경제로의 진출, 철도.가스의 연결, 북한 개발과 같은 일인데, 이런 일은 북한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하다. 진보진영의 햇볕정책이 결국은 북의 협력을 얻어내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런 점을 보수진영이 받아들이도록 하는 일은 박대통령의 몫이다.

박대통령이 북의 협력을 얻어내는 방법은 무엇일까?

지금으로서는 적어도 힘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생각된다. 주고받는 빅딜만이 답이다. 나는 통일문제의 전문가가 아니므로 복잡한 셈법은 모르지만, 빅딜은 그야말로 큰 것을 주고받는 거래를 통해서 양자가 모두 다 더 큰 이득을 얻는 것이다. 남북이 각각 지금 현재 지독히 원하는 것이 있다면 남한은 북한의 자원과 북방진출의 통로일 것이고, 북한은 무엇보다도 든든한 체제유지가 아닐까 한다. 그걸 맞바꾸는 정도의 빅딜이 이루어져야 한다. 물론 주변 이해 당사국들의 협조가 있다는 것이 전제다. 그렇게만 된다면 한반도는 평화체제가 정착된 가운데 남북은 각자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전념하게 될 것이다. 더불어 남북간 협조체제가 상호 발전적으로 구축되고, 그것이 곧 민족통일의 대업을 이루는 고속도로가 될 것이다.

지금으로서는 이런 빅딜을 만들어낼 수 있는 정치가는 박대통령 뿐 이라고 생각한다.

북의 체제를 유지토록 도와주려면 보수진영의 반발을 무마할 수 있는 정치력이 필요할 것이고, 보수의 수장으로서 박대통령이 적어도 그런 힘을 갖고 있다고 보기에 그렇다. '통일대박'의 시작은 여기서 부터고, 통일문제의 끝은 북녘동포들의 선택에 따르는 것이 순리라고 본다.

<이계송, 본지 해외편집위원,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대변인>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