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 참여한다
상태바
문화재청,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 참여한다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2.1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압사라청과 양해각서 체결
문화유산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한 최응천 문화재청장(오른쪽)과 행 뽀우 캄보디아 압사라청장(왼쪽) (사진 문화재청)
문화유산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한 최응천 문화재청장(오른쪽)과 행 뽀우 캄보디아 압사라청장(왼쪽) (사진 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2월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캄보디아 앙코르유적 보존·관리를 전담하는 캄보디아 정부기구인 압사라청(청장 행 뽀우),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 수행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대한민국-캄보디아 문화유산 분야 고위급 회담을 갖고 문화유산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작년 2월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문화재청과 캄보디아왕국 압사라청 간 공동 보도문’의 후속조치다. 양해각서는 올해부터 착수 예정인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수정비 사업에 대한 협력을 비롯해 ▲문화유산 보존·관리·활용·디지털화 등 축적된 기술·경험·정보 공유 ▲연수회(워크숍) 등 행사 개최 ▲초청연수 등 인력 개발 ▲공동조사·연구 및 전시회 개최 ▲문화유산 정책·제도·관리 등을 내용으로 한다.
 

문화유산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한 최응천 문화재청장(오른쪽)과 행 뽀우 캄보디아 압사라청장(왼쪽) (사진 문화재청)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사진 문화재청)

특히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는 캄보디아 국기에도 새겨진 상징적인 유적으로, 문화재청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앙코르와트 바칸 북동쪽 기단부에 대한 보수정비와 앙코르와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한 관람용 계단, 홍보관 건립 등 관광시설을 정비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사업이 대한민국 문화유산 분야의 국제개발협력(ODA)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페루 마추픽추, 아프리카 등으로 문화유산 분야의 ODA 사업 대상 국가를 선진적·전략적으로 확대해 나가고자 하며, 이를 통해 문화유산 분야의 ODA 사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역할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