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청, 재외동포정책실무위 민간위원 14명 위촉
상태바
재외동포청, 재외동포정책실무위 민간위원 14명 위촉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3.12.0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청은 12월 1일 제32차 재외동포정책실무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민간위원 14명을 위촉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재외동포청은 12월 1일 제32차 재외동포정책실무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민간위원 14명을 위촉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은 12월 1일 제32차 재외동포정책실무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민간위원 14명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정책실무위원회는 재외동포정책의 종합적·체계적 추진을 위한 주요 사항을 심의·조정하는 ‘재외동포정책위원회(위원장 외교부장관)’에 상정할 안건을 심의하는 회의체이다. 재외동포기본법 제정(5월9일)에 따라 올해부터는 재외동포청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지난 6월 5일 재외동포청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이번 회의에는 외교부, 법무부, 국무조정실 등 관계부처 정부 위원과 신규 위촉된 민간 위원이 참석했다. 

이기철 청장은 회의에 앞서 민간 위원 14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민간 위원은 강남욱 성균관대 교수, 강성철 연합뉴스 기자, 고상구 K&K 트레이딩 회장, 김미희 재중국한글학교협의회장, 박기태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단장, 백진훈 前 일본 입헌민주당 참의원, 송석원 경희대 교수, 신연정 재외동포 초청장학생 글로벌지역 회장, 오정은 한성대 교수, 이민정 법률사무소 이민 변호사, 이영호 세계한인네트워크 고문, 이장섭 전남대 교수, 최미영 미국 다솜한국학교 교장, 최병천 월드코리안신문 편집이사 등으로 임기는 2023년 12월부터 2025년 11월까지다. 

이날 회의에서 이기철 청장은 5개년 중장기 계획인 ‘제1차 재외동포정책 기본계획(2024~2028년)’을 소개했고, 위원들은 해당 기본계획과 각 부처 재외동포정책 추진현황과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