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8.7.17 화 16:43
 '기무사 문건’ 특별수사단 구성 박 청와대 교감 여부도 수사
 첨부 : maxresdefault (1).jpg (87076 Byte) 
 첨부 : 201807111743141413_LC.jpg (169939 Byte)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0일)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 관련해서 “독립 수사단을 꾸려 수사하라”는 특별지시를 내렸죠. 탄핵 심판 직전 계엄령 검토 문건을 만든 기무사를 수사할 특별수사단 단장이 오늘(11일) 임명됐습니다. “비육군 출신으로 하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서 공군 소속 군 검사인 전익수 대령이 수사단을 이끌게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민간인 쪽인 검찰도 오늘 이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검찰도 수사에 들어간다는 것은 이제는 민간인이 된 2명의 전직 기무사령관과 한민구 전 장관에게까지 빠르게 수사가 확대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전익수 특별수사단장은 이번주 안에 30명 규모로 수사단을 꾸리기로 했습니다.

수사단은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 수사팀과 세월호TF 수사팀, 두 축으로 구성됩니다.
두 팀의 첫 번째 수사 대상은 공통적으로, 현 기무사 참모장인 소강원 육군 소장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소 참모장은 2014년 광주지역 기무부대장으로 세월호TF에 참여했고, 지난해에는 기무사 처장으로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에 관여했습니다.
수사팀들로서는 소 참모장을 불러 누가 이들 활동을 지시했는지부터 물어봐야 하는 것입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이 가운데 문건 작성과 관련해 “한민구 장관의 지시를 받은 조현천 기무사령관이 소 참모장에게 작성을 시킨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게 사실로 확인되면 수사는 곧장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으로 향할 수밖에 없습니다.
세월호TF 역시 당시 일선 부대장이었던 소 참모장 혼자 운영할 순 없었던 만큼, 기무사령관이었던 이재수 예비역 육군 중장에 대한 수사 역시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조현천과 이재수, 두 기무사령관의 직속 상관은 한민구 전 국방장관이었습니다.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한 전 장관과 세월호TF나 계엄령과 관련해 어떤 교감을 했는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JTBC뉴스룸) https://bit.ly/2zvbNRP
2018-07-12 02:11:36
76.xxx.xxx.5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날짜
  예닮 주관 '2017 한글학교 대상 아동 한복 무료 지원' (31)   재외동포신문     2017-08-08
  ----------------------------------------------------------------------------------------------- (1)   -   -   2015-09-17
4335
  미국비자 발급 ( www.usvisa101.com )   -   2018-07-17
4334
  동상이몽2' 인교진, 컴퓨터 주도권 위해 소이현 속였다   -   2018-07-17
4333
  미국에서 귀국이사할 땐 유학생 귀국이사의 최강자 유씨아저씨가 있다   -   2018-07-16
4332
  북미정상회담 한달... 문대통령 '싱가포르 구상' 주목   -   2018-07-14
4331
  한국 물건 대신 보내드립니다.   -   2018-07-13
4330
  항공권 특가세일 한우리여행사(213-388-4141)   -   2018-07-13
4329
  무전포, 벤드, 수출, b2b,   -   2018-07-12
4328
  인터넷 사업 함께 하실분   -   2018-07-12
4327
  한혜진, "남편 기성용의 프러포즈 꽃, 하트 촛불 이벤트"   -   2018-07-12
4326
  김수미표 아귀찜 비법 공개..비주얼+맛에 깜짝   -   2018-07-1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