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19:11 (목)
印북서부 낮기온 49도까지 치솟아…폭염에 하루 9명 사망
상태바
印북서부 낮기온 49도까지 치솟아…폭염에 하루 9명 사망
  • 이정내 기자
  • 승인 2024.05.2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속에 도로를 가로지르는 낙타(바르메르[인도 라자스탄주] 로이터=연합뉴스) 낙타 한 마리가 2024년 4월 26일(현지시간)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 바르메르 지역에서 폭염 속에 건설중인 도로를 가로지르고 있다.
폭염 속에 도로를 가로지르는 낙타(바르메르[인도 라자스탄주] 로이터=연합뉴스) 낙타 한 마리가 2024년 4월 26일(현지시간)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 바르메르 지역에서 폭염 속에 건설중인 도로를 가로지르고 있다.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에서 지난 23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50도에 육박하면서 9명이 폭염 관련 증상으로 사망했다고 일간 더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매체들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라자스탄주에서는 최근 10일간 폭염이 이어져 오다가 전날 일부 지역에서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9도까지 치솟았다.

이로 인해 한 60세 남성은 밭에서 일하다가 사망했고 한 가수는 순례지에서 노래하던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지는 등 전날 하루 동안 라자스탄주에서만 9명이 목숨을 잃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라자스탄 서부 지역에서 낮 최고 기온이 49로 올라가는 날이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면서 외출 자제 등 건강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폭염 탓에 실내에 머물더라도 전력난에 따른 잦은 정전으로 힘들다며 불만을 터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서부 구자라트주,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에서도 낮 최고 기온이 45도 이상을 기록했다.

라자스탄주 등과 인접한 파키스탄 남부 지역에서도 전날 낮 최고 기온이 49도로 치솟는 등 폭염이 이어졌고 전국에서 수백명이 병원을 찾아 열사병 치료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