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19:11 (목)
재외동포청,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환영식 개최
상태바
재외동포청,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환영식 개최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5.1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7일 16명에 이어 5월 11일 동해항 통해 60명 입국‧‧‧올해 261명 영주귀국

동포청 “고국에 잘 정착하도록 최선 다하겠다” 약속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최영한 재외동포청 차장(맨 왼쪽)이 이번 영주귀국 동포 중 최고령인 황순남(85) 할머니와 함께 입국장을 들어서고 있다. (사진 재외동포청)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등으로 사할린에 이주한 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꿈에도 그리던 고국에 돌아왔다. 사할린을 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여객선을 타고 영주귀국한 이들은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2023년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및 정착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사할린동포와 자손은 총 261명이다. 이중 16명이 4월 27일 단체입국한 데 이어 이번에 2차로 60명이 단체입국했고, 나머지 185명은 개별입국한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환영사 하는 최영한 재외동포청 차장 (사진 재외동포청)

영주귀국 사업을 진행하는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과 대한적십자사(회장 김철수)는 이날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환영식을 개최했다. 

휠체어를 타거나 서로 손을 잡고 밝은 표정으로 배에서 내린 동포들은 크게 숨을 한번 쉬고는 감격하면서 재외동포청 관계자와 대한적십자사 봉사단원들의 축하인사를 받으며 환영식 행사장에 도착했다.

최영한 재외동포청 차장은 배를 기다렸다가 입국장에 들어가 이번 영주귀국 동포 중 최고령인 황순남(85) 할머니의 손을 잡고 환영식장으로 모셨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최 차장은 환영사에서 “하늘길이 막혀 24시간을 여객선에서 보내며 오시는 동안 고향이 얼마나 멀게 느껴지셨을지, 또 얼마나 설레는 마음이셨을지 모르겠다”며 “홀로 외롭다고 느끼지 않으시도록, 이제부터 조국은 언제나 여러분의 곁에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책무를 다하는 우리 정부는 꽃피는 봄에 고향으로 돌아오신 사할린동포 분들께서 고국에 잘 정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환영식이 끝난 뒤 사할린동포들은 자신들이 영주귀국할 전국 거주 예정지역으로 이동했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 재외동포청)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와 그 자손 등 60명이 5월 11일 오후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재외동포청 및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들이 동해항에서 전국 각지의 새 정착지로 출발하는 사할린 동포들을 환송하고 있다. (사진 재외동포청)

이번 행사는 재외동포청이 지난해 6월 5일 출범한 이후 처음 개최한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환영행사다. 

재외동포청은 ‘사할린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등으로 사할린에 이주했지만 광복 이후 고국으로 귀환하지 못한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국내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영주귀국 동포들은 귀국에 필요한 운임 및 초기 정착비, 거주 및 생활 시설에 대한 운영비, 임대주택 등의 지원을 받는다. 

재외동포청은 앞으로 보건복지부, 법무부, 대한적십자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동포들이 안정적으로 국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사할린동포 2-3세 모국방문’, ‘영주귀국 사할린동포 법률지원’ 등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