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0:24 (월)
산업통상자원부, 호주·뉴질랜드서 투자 유치 활동
상태바
산업통상자원부, 호주·뉴질랜드서 투자 유치 활동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2.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유치 설명회’와 ‘투자가와의 원탁상담’ 등으로 투자사업 발굴
▲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관(가운데 빨간 넥타이 맨 이)은 2월 20일 오전 호주 시드니 샹그릴라 호텔에서 호주의 재무·인프라 투자, 회계, 바이오 분야 기업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호주 투자가와의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상대적으로 외국인 투자 액수가 적었던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투자유치 설명회’와 ‘투자가와의 라운드테이블’ 등 투자 유치 활동을 벌였다.

호주와 뉴질랜드 지역에서의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모는 연간 1~2억 달러 수준으로 전체 외국인직접투자의 약 1%에 불과하다.

이번 투자유치 활동은 선진금융, 인프라, 소프트웨어 콘텐츠, 관광 레저 등 호주와 뉴질랜드의 경쟁우위 산업을 우리 나라에 유치함으로써 우리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 아세안 국가와의 투자협력을 위한 전진 기지를 확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또한 한-호주(2014년 발효), 한-뉴질랜드(2015년 발효) 자유무역협정 체결 이후 이들 국가와의 투자협력을 보다 확대한다는 목적도 있었다.

2월 20일 오전 호주의 재무 인프라 투자, 회계, 바이오 분야 기업이 참여하는 라운드테이블을 주재한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관은 ▲양국간 투자협력 확대 필요성 ▲투자협력 가능 분야 ▲한국의 투자 매력을 강조해 참석한 기업의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 의향을 이끌어냈다.

▲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관(가운데 빨간 넥타이 맨 이)은 2월 20일 오전 호주 시드니 샹그릴라 호텔에서 호주의 재무·인프라 투자, 회계, 바이오 분야 기업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호주 투자가와의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이 국장은 “그간 양국의 투자 규모는 크지 않고 분야도 제한적이었지만, 최근 세계 경기침체 우려,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현실화 등 국제 투자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양국은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국장은 또 우리 나라에 투자할 의향을 보인 외국기 업들을 대상으로 보다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협의하고자 뉴질랜드의 A사(식품)·B사(SW·콘텐츠) 및 호주의 C사(인프라)와 개별협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국장은 우리 정부가 제공하는 지원방안을 설명하고 투자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해 점검했다.

A사는 국내 헬스케어 식품 시장 전망을 높이 평가해 국내에 최첨단 건강식품 제조설비를 신설해 나가는 방안을 협의했다.

B사는 자사가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의 우수기업과 합작해 한국시장에 진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아시아 지역으로 확장해 나가는 전략을 공유했다.

C사는 현재 국내에서 계획·추진중인 스마트시티 사업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한국에 진출해 시티 허브 구축과 같은 미래형 도시 건설에 필요한 설계, 자금조달, 인프라 등 통합 체계(솔루션)를 제공하는 계획에 대해 협의했다.

또한 우리측은 호주의 무역투자진흥기관인 오스트레이드(Austrade) 투자분야 책임자와의 협의를 통해 양국 간 수소경제, 신재생에너지, 핀테크, 블록체인, 국부펀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협력 확대 필요성에 공감하고 양국 기업 간 상호진출에 필요한 절차와 투자의향을 가진 기업들의 정보를 공유하고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조속히 구축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이날 행사를 통해 투자자들로부터 1억 달러 규모의 투자신고서(고급소비재, 레저산업)를 제출받았으며, 연내 투자신고 예정인 1억1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사업을 발굴하는 등 2억 달러 규모의 성과를 거뒀다.

뿐만 아니라 산업부는 이번 투자유치설명회를 통해 대한 투자 의향이 확인된 호주·뉴질랜드 투자가에 1대 1전담관을 지정해 투자가 조기에 현실화되도록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