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美한인 땀과 꿈의 100년] <7> 미국의 官界로 진출한 한인들
상태바
[美한인 땀과 꿈의 100년] <7> 미국의 官界로 진출한 한인들
  • 한국일보
  • 승인 2003.02.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집권 이후 미국 행정부 고위직에 한국계의 진입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현재 차관보급만 4명이 진출해 있는데, 시각 장애인으로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 교육부 산하 ‘전국장애인자문협회’의장이 된 강영우(59)씨와 노동부 여성국장 전신애(59)씨, 법무부 법률담당 차관보 존 유(35ㆍ한국명 유 춘)씨, 미 총무처(GSA)의 교통·자산관리담당 차관보에 오른 주홍엽(49)씨 등이 그들이다.

또 차관보급은 아니지만 해럴드 변 상무부 특허감독관과 수전 순금 칵스 아태계 자문위원 등도 한국계 고위 공직자로 꼽힌다.

이들은 모두 당당히 실력 하나로 소수계라는 약점을 극복하고 미 주류 사회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강영우씨는 시각장애라는 어려움을 딛고 32세 때 피츠버그대에서 특수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해 국내 시각장애인 박사1호가 된 인물이다.

1992년 국제교육재활교류재단을 창설, 현재까지 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2000년 미국 저명인사 사전, 2001년 세계 저명인사 사전에 오르기도 했다.

존 유씨는 하버드대 역사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한 수재로, 1992년 예일대 법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특히 존 유씨는 예일대 대학원 재학 당시 법대 교수로 있던 고흥주씨 밑에서 수학, 사제의 연을 맺기도 했다.

그는 미 대통령 선거 플로리다주 수개표 당시 공화당측 증인으로 재검표 작업에 참여해 부시 행정부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휘문중학교에서 교사로 재직중이던 1966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온 주홍엽씨는 식품점 종업원으로 시작해 오늘에 이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이 밖에 진교륜 전국 아·태 공화당협회 회장, 길옥빈 캘리포니아 아·태 공화당연합회 부회장, 필 그램 연방 상원의원(공화·텍사스)의 부인인 웬디 리 그램 여사, 이교성 캘리포니아 전 부시 선거본부 책임자 등 미국내 공화계 한인 인사들의 고위직 진출도 예상되고 있다.

부시 행정부 이전에 미 행정부의 차관보급에 오른 인물로는 클린턴 행정부 당시 국무부 인권담당 차관보에 오른 고홍주(48ㆍ미국명 해럴드 고) 예일대 교수가 유일했다는 점과 비교해볼 때 이는 눈부신 약진이다.

한국인의 미주 이민역사가 100년이 넘었지만 본격적인 이민은 한국전쟁 이후로 그 역사가 아주 짧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의미있는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미국내 한인사회는 이를 이제 40대를 넘어서고 있는 이민 2세들이 본격적으로 미국 행정부의 고위직에 오르기 시작하는 ‘신호탄’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미 장관까지 배출한 일본계나 중국계에 비교하면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 현재 미 부시행정부 내에는 일본계인 노먼 미네타씨가 교통부장관으로 있고 중국계인 일레인 차오씨와 데이비드 추씨는 각각 노동부장관과 국방부 차관으로 재직중이다.

다른 동양계보다 한국계의 행정부 고위직 진출이 늦은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상대적으로 짧은 이민역사. 고흥주 전 차관보는 “한국전쟁 후 이민을 온 이민자들의 2세는 아직 고위직에 오를만한 나이가 아니다”며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이민 1세들은 언어장벽 등으로 관직 진출의 기회를 잡기 어려웠고,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이민2세들이 그 역할을 해야 하는데 대부분 2세들은 아직 40대가 안돼 고위직에 발탁될 만한 경력을 쌓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 공직사회에서 한국계의 저변이 얇다는 지적도 있다. 고위 공직에 오른 대부분 한인들은 발탁 인사에 해당할 뿐, 공직사회 밑바닥부터 성장한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이다.

1970년대 이후 본격적인 이민을 시작해 우리보다 이민 역사가 짧은 베트남계의 경우 행정부 하위직에 대거 진출해 차근차근 기반을 쌓아가고 있는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그래서 미국 LA한인회 관계자는 “행정부 하위직부터 시작하는 한국인들이 없을 경우 지금 나타나는 한인들의 눈부신 고위 공직 진출이 일회성으로 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관계의 전ㆍ현직 주요 한인

---------------------------------------------------------------
이름                직위                        비고
---------------------------------------------------------------
고흥주(해럴드 고)  전 국무부 인권담당 차관보   한국계 최고위직.
                                               청문회를 통과한
                                               첫번째 한인

정동수             전 상무부 서비스 및
                   금융 담당 부차관보

진교륜             전 보훈처 차관보            현 한미 공화당
                                               전국협회 회장

웬디 그램          전 선물거래위원장           필 그램 상원
                                               의원 부인

전신애             노동부 여성국장

존 유              법무부 법률담당 차관보

강영우             전국장애인자문협회 의장

조홍엽             총무처 교통·자산관리담당
                   차관보
---------------------------------------------------------------

■부시 행정부의 아시아계 인사

---------------------------------------------------------------
이름            직위          출신국       비고
---------------------------------------------------------------
노먼 미네타    교통부 장관     일본     아시아계 최초의 장관,
                                        클린턴 행정부에서는
                                        상무부 장관 역임
일레인 차오    노동부 장관     대만     미치 매코넬 상원의원
                                        부인
데이비드 추   국방부 인사 및   중국     국방부 차관보 역임
             현대화 담당 차관
---------------------------------------------------------------
로스앤젤레스=김기철기자 kimin@hk.co.kr

입력시간 2003/02/11 17:43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