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9:31 (금)
한인유학생 웨이터 아르바이트 출근 첫날 칼맞아 중상
상태바
한인유학생 웨이터 아르바이트 출근 첫날 칼맞아 중상
  • 홍제표
  • 승인 2003.06.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퀸즈 플러싱 머레이 스트릿 40 애비뉴에 위치한 한인운영 D룸싸롱 웨이터가 22일 새벽 10대로보이는 불량배들에게 칼로 목과 등을 난자당해 26일 현재 뉴욕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첫출근한 Y 웨이터가 새벽 1시30분께 10대로 보이는 히스패닉과 흑인 청소년들이 술을 마시겠다며 룸싸롱에 들어오는 것을 막다가 구타와 함께 칼에 찔려 급히 병원으로 후송됐다.

Y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난자 상처가 커 거동을 전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경찰은 현장에서 범인 2명을 체포했다.한편 피해자는 유학생으로 여름방학을 맞아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첫출근을 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 한국일보>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