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9:31 (금)
김대통령 "미군철수 주장은 안된다"
상태바
김대통령 "미군철수 주장은 안된다"
  • 미주한국일보
  • 승인 2002.12.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최근 반미감정 확산과 함께 일각에서 제기된 주한미군 철수 주장에 우려를 표명했다.

김 대통령은 6일 일선 공무원 190명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의정부 여중생 사망사건이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문제로 비약돼 ‘미군 나가라’고 하는 것은 안된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필리핀이 수빅만 해군기지와 클라크 공군기지에서 미군을 나가라고 했을 때 일부에선 설마 나갈까 했지만 미군이 철수, 경제와 국방에 큰 문제가 생겼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안보를 위해 미군을 있도록 하는 것이고, 미국은 미국대로 동북아 안정을 위해 와 있다”면서 “미국은 우방으로서 국가 이익에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한미SOFA는 일본 독일과 비슷한 수준”이라면서 “운영에 있어서 개선하기로 미국과 합의했으며 얼마든지 개선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진동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