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 개최
상태바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 개최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6.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미얀마·캄보디아 한인 청소년 76명 참가 

통일강연회, 통일 감상문 쓰기, 통일골든벨 등 진행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동남아서부협의회(회장 이경진)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해외에서 자라나는 한인 청소년들의 통일·역사 의식 제고와 한민족 정체성 확립을 위해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가 올해로 10년째 개최하고 있다. 

올해 통일캠프는 민주평통 자문위원과 방콕한국국제학교 교사가 멘토로 참여한 가운데 통일강연회와 통일 감상문 쓰기 대회로 진행됐다. 평화통일골든벨은 민주평통 사무처가 주최하는 ‘2024 청소년 통일골든벨’ 결선 출전자 선발을 위한 태국 예선과 동남아서부협의회 전체 예선으로 치러졌다. 

행사에는 동남아서부 한인 청소년 76명(태국 70명, 캄보디아 4명, 미얀마 2명)과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자문위원 그리고 주태국한국대사관 박용민 대사와 박성희 총영사, 안미혜 방콕한국국제학교장, 참가 학생 학부모 등 140여명이 참석했다.  

이경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장은 개회사에서 “해외에서 성장하는 우리 학생들이 오늘 행사로 한민족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차세대 통일 주인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통일강연회에서는 탈북자 출신 정대한 씨가 ‘고난의 천리 행복의 만리’란 주제로 북한 실상에 대해 소개했고, 박용민 주태국한국대사가 ‘통일과 민족’을 주제로 국가와 민족의 개념, 그리고 국가 간의 관계를 정의하고 한반도의 통일과 어떻게 연계되는지를 강연했다. 

강연이 끝난 후 이어진 통일 감상문 쓰기 대회에서는 학생들은 ‘나에게 통일이란’ 주제로 발표한 뒤 점심시간을 멘토와 함께하며 감상문 쓰기에 대한 멘토링을 받았다. 

마지막 일정인 평화통일골든벨은 태국 예선전이 치러진 후 이를 통과한 5명과 미얀마와 캄보디아에서 각각 예선을 1,2등으로 통과한 학생들이 함께 동남아서부협의회 전체 예선으로 실력을 겨뤘다.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는 지난 6월 8일 태국 방콕에 있는 아마리 워터게이트 방콕 호텔에서 ‘2024 청소년 통일캠프 & 평화통일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

대회 결과 평화통일골든벨 대상은 이서형 학생이 차지했다. 재외동포 3세인 이서형 학생은 통일 감상문 쓰기에서도 고등부 대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2등(민주상)은 유시우, 3등(평화상)은 조단우 학생에게 돌아갔다. 1, 2, 3등 수상자에게는 7월 한국에서 열리는 해외지역 결전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통일감상문쓰기 대상은 고등부 이서형, 중등부 김동하, 초등부 이서영 학생이 수상했고, 이외에도 우수상과 장려상에 대한 시상이 있었다. 

이날 행사는 주니어 민주평통 학생들의 축하 공연 후 모든 참석자들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합창하며 막을 내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