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상하수도 1,016억원 규모 설계 계약, 국내 기업 체결
상태바
사우디 상하수도 1,016억원 규모 설계 계약, 국내 기업 체결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4.01.2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화, 현지 3개 권역 상하수도 확장 및 개선사업 설계사로 최종 선정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국내 건설 엔지니어링사인 ㈜건화(회장 홍경표)가 사우디아라비아의 6개 권역 상하수도 확장 및 개선사업 중 3개 권역의 설계사로 최종 선정돼 1월 18일 약 1,016억 원(2억 9천만 사우디 리얄) 규모의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공사(NWC, National Water Company)는 자국의 최우선 전략인 사우디 비전 2030의 일환으로 2050년까지 30년간 총 32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자해, 우리나라 면적의 약 23배에 달하는 국토 전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상하수도 체계를 전면 개편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상하수도 개편 6개 권역 (그림 환경부)
사우디아라비아 상하수도 개편 6개 권역. 이중 ㈜건화 참여 권역은 서부(Western), 북부(North), 동부(Eastern)이다. (그림 환경부)

이번 계약으로 ㈜건화는 이 사업 중에서 3개 권역 상하수도 설계를 담당하게 돼, 향후 발주될 약 6조원 규모의 건설‧시공 등 본사업 입찰 참여에 국내 건설사가 매우 유리한 여건이 조성됐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통상 특정 국가의 기업이 설계한 사업은 그에 익숙한 해당 국가의 기업에 시공을 맡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건화는 지난해 1월부터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에 참여해 환경부와 일대일 전략회의를 통해 맞춤형 지원방안을 논의했고, 같은 해 5월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에 방문해 압둘라만 빈 알둘모센 알 파들리(Abdulrahman bin Abdulmohsen Al Fadley) 사우디아라비아 환경수자원농업부 장관을 만나 우리나라의 상하수도 설계기술의 현지 진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중동의 변화도 녹색산업부터 시작되고 있고 그 변화가 우리나라 녹색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만들고 있다”며 “국내 녹색산업 역량 강화를 지원해 대한민국이 다시 뛸 기회를 잡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