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외교부, 아프리카 진출 기업 간담회 개최
상태바
외교부, 아프리카 진출 기업 간담회 개최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3.03.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기업 애로사항 청취하고 대(對)아프리카 진출 확대 방안 논의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위해 기업인들의 협력 요청
외교부는 지난 3월 10일 오후 김은정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지난 3월 10일 오후 김은정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지난 3월 10일 오후 김은정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우리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우리 기업 진출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외교부를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수출입은행, 해외건설협회, 한-아프리카재단 등 유관부처 및 관련 기관들과 삼성전자, LG전자, 대우건설, 현대건설, 현대로템, 코오롱글로벌, 동원산업, KT, 한국종합기술,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해공업공단 등 아프리카에 진출한 주요 기업 12개사가 참석했다. 

김은정 국장은 “아프리카의 전략적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는 상황에서, 아프리카와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우리 정부 최초로 최대 규모 다자회의인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하고, 이 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진출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외교부는 지난 3월 10일 오후 김은정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지난 3월 10일 오후 김은정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김 국장은 또 “정부 차원에서는 2021년 출범한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이행 동향을 주시하는 가운데,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FTA 체결 추진 ▲AfCFTA 싱글윈도우(통관단일창구시스템) 구축 지원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 보급 확대 ▲투자보장협정 및 이중과세방지협정 체결 확대 등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환경 개선 및 진출 확대를 위한 토대 구축 노력을 전개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는 13억 인구 및 GDP 3.4조 달러 규모의 아프리카 대륙 전체를 포괄하는 자유무역지대로, 2021년 1월 1일부터 교역이 공식 개시됐다. 상품 및 서비스 교역, 투자, 지재권, 경쟁 정책 등 광범위한 분야까지 교역 대상으로, 현재 아프리카연합(AU) 회원국 55개국 중 54개국이 서명, 47개국이 비준 완료했다. 

간담회 참석 기업들은 ▲행정절차 지연 ▲정보의 비대칭성 ▲역내외 불안한 정세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어려움을 설명하며,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와 이를 계기로 한-아프리카 경제협력이 강화될 것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확대 및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민-관간 정보 공유 창구를 마련하고 권역별 맞춤형 진출 방안을 강구하는 등 재외공관 및 국내 유관기관과 함께 우리 기업 지원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