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18:57 (금)
미주 중서부한인회연합회, 경상북도에 ‘코로나19’ 성금 전달
상태바
미주 중서부한인회연합회, 경상북도에 ‘코로나19’ 성금 전달
  • 서정필 기자
  • 승인 2020.03.20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순 회장 “피해 가장 심각한 경상북도에 모금액 2,450여 만원 전달”

이철우 경북지사 “고향 먼저 생각해 주심에 감사, 마스크 구입해 큰 힘 됐다”
진안순 미주중서부한인회연합회장
진안순 미주중서부한인회연합회장

미주 중서부한인회연합회(회장 진안순)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는 모국을 돕자는 취지로 산하 지역한인회와 함께 극복 기원 모금을 진행하고, 모아진 성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경상북도에 전달했다.

진안순 연합회장은 “경상북도 지역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심각해 경상북도에 성금을 전하게 됐다”며 “전달된 모금액은 24,538,929원”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중서부한인회연합회에 보낸 감사서한에서  “미중서부 지역에도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인데도 불구하고 고향을 먼저 생각해 주심에 감사하다”라며 “보내주신 성금은 말씀해 주신대로 마스크를 구입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나눠줘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