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19:27 (금)
중국 우한 귀국 국민 701명 임시생활시설 두 곳에 배치 완료
상태바
중국 우한 귀국 국민 701명 임시생활시설 두 곳에 배치 완료
  • 이현수 기자
  • 승인 2020.02.0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인재개발원에 528명,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173명 배치
1차 귀국 국민 중 확진자 1명 발생

정부는 1월 31일과 2월 1일 2차례에 걸쳐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 편으로 귀국한 우리 국민 701명 전원을 안전하게 임시생활시설인 아산 경찰인재개발원(528명)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173명)에 배치 완료했다고 행정안전부가 2월 2일 밝혔다.
 
1월 31일 1차 전세기로 귀국한 국민은 총 368명으로, 의심증상자 18명을 제외한 350명 중 194명은 경찰인재개발원에, 156명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당일 입소를 완료했다. 의심증상자 18명 중 우선 음성판정을 받은 11명은 2월 1일 오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추가 입소했다.

2월 1일 2차 전세기로 귀국한 국민 총 333명 중 의심증상자 7명을 제외한 326명을 모두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당일 입소를 완료했다.

아울러, 1차 귀국 국민 의심증상자 중 재검사를 받던 7명을 비롯한 2차 귀국 국민 의심증상자 7명 등 14명 모두 2월 2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아 경찰인재개발원(8명)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6명)에 각각 입소를 완료했다. 

당초 의심증상이 없어 경찰인재개발원에 입소했던 1명이 전수 진단검사 과정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고 2월 2일 오전 최종 확진자로 판정돼 현재 임시생활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귀국 국민은 총 700명이다.

한편, 임시생활시설 입주자에 이미 한국에서 거주하고 있던 1명이 추가됐다. 사유는 2월 1일 귀국해 경찰인재개발원에 머물고 있는 어린이 2명(8살, 10살)은 어머니가 중국 국적으로 함께 귀국할 수 없어 부모와 떨어져 지낼 수밖에 없었지만 국내에 있던 아버지가 아이들과 함께 있기를 요청했고, 이에 정부합동지원단에서는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는 것에 동의 받아 함께 머물 수 있도록 조치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정부는 임시생활시설의 운영과 귀국민 관리・지원을 위해 전문 의료진이 포함된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하루 2회(오전, 오후) 귀국민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유증상자 발생 시 의료기관 이송 등의 방역 활동을 철저히 시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은 물론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임시생활시설 진출입 차량에 대해서도 철저한 소독과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