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18:57 (금)
한국, 인도에 세계 최초 5G 상용화 노하우 전수
상태바
한국, 인도에 세계 최초 5G 상용화 노하우 전수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12.2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 5G 대표단’, 인도 국가개혁위원회 파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2월 20일 인도 뉴델리에서 인도 국가개혁위원회와 5세대 이동통신 분야의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연구개발, 표준화, 민간 교류 등 전방위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10월 우리 측 신남방정책특위와 인도 측 국가개혁위원회 간 고위급 회담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열린 것으로, 인도 측에서 우리나라의 5G 상용화 정책 공유와 민·관 전문가 파견을 요청한 것을 계기로 추진됐다.

과기정통부, 삼성전자, SK텔레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정보통신기술협회,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등 10명의 우리 측 민관합동 대표단은 먼저 아미타브 칸트 CEO를 비롯한 인도 국가개혁위원회 관계자들에게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추진 현황과 범정부 차원의 산업육성 정책인 ‘5G+ 전략’을 소개하고 우리 기업들의 5G 단말·장비 및 서비스 동향 및 5G 표준화·연구개발추진 방향 등에 관해 인도 측과 공유했다.

아울러 내년 5G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인도정부 측 요청에 따라 5G 주파수 경매 정책과 5G 환경에서의 보안위협 대응 방안 등에 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정부 간 협력은 물론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인식 아래, 양 국의 5G 관련 기업과 협회·단체 등이 정기적으로 만나 기술·인력을 교류하고 산업협력을 추진해 나갈 수 있는 ‘한국-인도 5G 비즈니스 포럼’ 개최를 제안했다.

이에 양측은 내년 상반기 중 ‘한국-인도 5G 비즈니스 포럼’ 개최를 합의하고 조속한 시일 내 준비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번 대표단 단장을 맡은 과기정통부 이태희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인도는 이동통신가입자가 약 12억 명에 이르는 거대한 통신시장을 보유한 국가로써 우리나라의 5G 해외진출 확대에 있어 중요한 전략국가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정책협의회를 통해 2020년 5G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인도와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된 만큼, 인도의 거대한 이동통신 시장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