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10:35 (토)
‘2019 한국의 맛’ 행사, 카이로서 개최
상태바
‘2019 한국의 맛’ 행사, 카이로서 개최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11.28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최, 한식 시연과 시식 통해 한국 음식 문화 홍보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원장 양상근)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문화원이 이집트 국민 및 각국 외교관을 대상으로 한국 음식을 홍보하고 현지인들이 한식을 생활 속에서 자주 접할 수 있도록 하고자 준비됐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인사말하는 윤여철 주이집트대사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윤여철 주이집트대사는 인사말을 통해 “발효식품 김치는 독특한 맛과 건강한 효능으로 전 세계인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오늘 참석하신 분들 모두 조리법을 잘 지켜보시고 가정에서도 자주 해 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인 요리사들이 현지 식재료로 한식을 조리하는 과정을 직접 보여주고,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한식을 맛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4명의 요리사 소개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이번 시연에는 이승은 청강문화산업대 교수, 오정화 푸드스타일리스트를 비롯해 이집트 대사관 소속 백승호 요리사와 추지수 요리사 등 모두 4명이 나섰다.

이들은 식재료 준비부터 조리 시연, 참석자들을 위한 한식 조리 등 전 과정에서 호흡을 맞췄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행사장에는 관광부 아흐메드 요세프 관광진흥위원장, 문화부 파티 압델 문화개발기금장 등 이집트 정부 고위인사와 캐나다, 호주 등 이집트 주재 15개국 대사, 유명 블로거와 유튜버 등 총 120명이 참석해 한식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행사의 절정은 한국 음식 만드는 과정을 직접 보여주는 퍼포먼스였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이승은 교수와 백승호 요리사는 현지에서 구한 배추와 양념으로 김치 담그는 과정을 직접 시연했고, 그 모습은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돼 모든 참석자들이 한식의 조리 과정을 생생히 함께 볼 수 있었다. 

언론사들의 취재 열기도 뜨기워 현지 여러 방송사, 신문사 등은 물론 요리 블로거, 푸드 사진작가, 유튜브 인플루언서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영향력 있는 현지 인사들도 대거 참여해 현장의 풍경을 다양하게 담는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됐다.

특히 현지 요리방송으로 유명한 방송사 ‘CBC 소프라’ 영화배우 출신 유명 MC 모라드 마크람의 진행으로 한 편의 요리 프로그램을 현장에서 제작했고, 행사장면은 주이집트한국문화원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생중계되기도 했다.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이집트한국문화원은 11월 26일 카이로 리츠칼튼호텔 야외무대에서 ‘2019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주이집트한국문화원)

대한민국 정부포털 ‘코리아넷’의 아랍어 기자로도 활동 중인 30대 주부 샤이마 모하메드 씨는 “평소 한국음식을 좋아하긴 했지만 실제 과정을 지켜볼 기회는 없었다”라며 “오늘처럼 화려한 무대 속에서 한국음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생생하게 지켜보고 이를 다른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양상근 문화원장은 “한국문화를 이집트 저변에 확산하는 데에는 TV드라마의 영향이 가장 크다”며 “조만간 이집트 국영TV에서 한국드라마 ‘시그널’과 ‘구르미 그린 달빛’등 2편이 연속 방영될 예정인데, 이렇게 되면 한국음식을 포함한 한국문화 전체가 다시 한번 크게 조명받게 될 것”이라고 앞으로 이집트에서의 한국문화 확산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