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초청 연수 10월 2일 전주서 개막
상태바
2019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초청 연수 10월 2일 전주서 개막
  • 이현수 기자
  • 승인 2019.10.04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47개국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140명…10월 11일까지 서울과 전주서 한국어, 한국문화 연수
‘2019 세종학당 우수학습자 초청 연수’가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전주, 무주 등지에서 진행된다. 10월 2일 전라북도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개회식 (사진 세종학당재단)
‘2019 세종학당 우수학습자 초청 연수’가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전주, 무주 등지에서 진행된다. 10월 2일 전라북도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개회식 (사진 세종학당재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이 주관하는 ‘2019 세종학당 우수학습자 초청 연수’가 10월 2일 전라북도 전주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11일까지 서울, 전주, 무주 등지에서 진행된다.

‘세종학당 우수학습자 초청 연수’는 전 세계 세종학당 학습자들의 한국어,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이들을 국내로 초청해 운영하는 연수 과정이다.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이 연수를 통해 학습자 약 1천여 명이 한국문화를 체험했다.

올해는 해외 47개국 세종학당에서 우수 학습자 140명이 초청됐다. 이들은 전주 한옥마을 일대에서 한복 입기, 한지 뜨기, 비빔밥 만들기 등을 통해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이후 무주 태권도원, 국립한글박물관, 남산, 한강, 경복궁 등도 방문한다.

10월 9일에는 573돌 한글날을 기념해 광화문 광장의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자국 전통 의상을 입고 한글날을 축하하는 깜짝 모임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10월 7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에서는  전 세계 47개국 113개소 세종학당에서 138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예선과 본선을 통과한 학습자 12명이 ‘한국의 멋, 맛, 정’을 주제로 한국어 실력을 뽐낸다.

결선 참가자들은 2020년에 국내 유수 대학교에서 한국어 장학 연수의 기회를 얻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워싱턴 한국문화원 세종학당에서 한국어를 공부했던 방송인 타일러 라쉬 씨가 세종학당 학습자들과 이야기 공연으로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