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8:34 (화)
광화문서 ‘중국동포 혐오차별 철폐 범민족통일대회’
상태바
광화문서 ‘중국동포 혐오차별 철폐 범민족통일대회’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9.1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동포를 동포가 아닌 ‘외국인 근로자’로 만든 정부의 법제와 동포정책 개선 요구
▲ (사)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은 9월 7일 저녁 서울 광화문에서 ‘중국동포 혐오차별 철폐 범민족통일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

(사)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원장 곽재석)은 9월 7일 저녁 서울 광화문에서 ‘중국동포 혐오차별 철폐 범민족통일대회’를 개최했다.

행사는 곽재석 원장의 행사 취지 설명과 중국동포혐오대응연대 최려나 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에 이어 중국동포 단체장들의 릴레이 발언 순서로 진행됐다.

곽재석 원장은 “한중 수교 이후 현재까지 한국사회의 경제발전 등을 위해 어려운 근로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일하고 있는 절대다수의 선량한 중국동포들의 피와 땀을 무시하고, 그들의 인격과 생존 그리고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존엄마저 무시하고 혐오하며, 나아가 공공연한 증오의 문화를 만들어내는 한국사회의 열악한 소수자 및 동포 관련 법제도와 문화풍토의 즉각적인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본 행사를 개최했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경과보고에 이어진 첫 번째 릴레이 발언에서는 한국사회의 중국동포에 대한 도가 넘는 혐오적인 풍토의 근원은 중국동포를 동포가 아닌 ‘외국인 근로자’로 만든 정부의 법제도 때문이라는 지적과 함께 중국 동포정책의 조속한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의 장헌일 원장은 “한국사회가 고아와 과부와 나그네 된 자, 거류민들에게 진정 따뜻한 가슴으로 포용하는 도덕적 공동체정신을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 앞으로 중국동포사회가 한국의 종교단체 및 인권단체 등과 연대해 중국동포 혐오차별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는 조직적 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과보고를 했던 최려나 집행위원장도 다시 마이크를 잡고 “한국사회에서 소수자 집단에 대한 극도의 혐오적인 발언과 콘텐츠가 언론 방송 등에 넘쳐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법제도적인 제어가 어려운 현실은 한국사회가 글로벌 수준의 문화강국으로 나아가는데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동포 및 소수자 편향 콘텐츠를 무분별하게 제작 유포하는 한국의 방송언론행태를 규탄하고 차별금지법 등 조속한 법적 정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사)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 측은 “앞으로 한국사회에서 발생하는 모든 형태의 중국동포 소수자 혐오·증오범죄에 대해 민주 법치국가에서 허용된 한도 내에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국내 중국동포 커뮤니티와의 연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