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8:34 (화)
함부르크서 ‘제9회 동해 독도 세미나’ 개최
상태바
함부르크서 ‘제9회 동해 독도 세미나’ 개최
  • 김복녀 재외기자
  • 승인 2019.09.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독독도지킴이단, "왜 우리가 독도를 지켜야 하는지" 함께 생각해보는 모임
▲ 재독독도지킴이단은 지난 8월 30일, 독일 함부르크 부르거하우스 아이델스테터에서 ‘제9회 동해·독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인사말하는 하성철 단장 (사진 김복녀 재외기자)

재독일 독도지킴이단(단장 하성철)은 지난 8월 30일, 독일 함부르크 부르거하우스 아이델스테터에서 ‘제9회 동해·독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재독독도지킴이단은 2009년 6월 5일에 동북아역사재단과 대한민국 국회, 독도수호대책위원회의 후원으로 결성됐다. 매년 독일 내 대도시를 순회하며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세미나는 동북아연구재단, 독일 한국문화원, 영산그룹, 재독한인회총연합회, 민주평통북유럽협의회,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 재독한인간호협회, 중부한독간호협회, 함부르크한인회가 후원했으며, 교민 150여 명이 참석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하성철 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한일 간 무역분쟁에 이어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 그러나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분명히 대한민국 땅”이라며 “오늘 특별 세미나를 통해 왜 우리가 독도를 지켜야 하는지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 재독독도지킴이단은 지난 8월 30일, 독일 함부르크 부르거하우스 아이델스테터에서 ‘제9회 동해·독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강연하는 신성철 총영사 (사진 김복녀 재외기자)

세미나는 신성철 총영사의 발제와 독도바로알기 영상 시청, 재독독도지킴이단이 수집한 고지도 발표, 동북아역사재단 곽진오 박사의 ‘국제법상의 동해 표기’ 설명, 독도지킴이단 나준수 고문의 ‘해방 후 독도를 둘러싼 한일 간의 분쟁의 원인과 다툼의 변천 과정’ 강연, 곽용구 전 함부르크한인회장의 ‘독도수호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신성철 총영사는 발제를 통해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 미중 간 무역분쟁, 북한 핵 문제, 남북정상회담,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등 한반도 주변정세는 급변 중”이라며 현재의 한반도 정세와 한일 간 무역분쟁 상황, 우리 정부의 입장 등에 대해 설명했다.

신 총영사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무역규제에 대해서는 “일제의 강제징용 문제를 한국과 일본의 과거사 문제뿐만 아니라 한국의 급격한 경제성장에 대한 일본의 견제라는 성격과 북미협상에서 배제되고 있는 일본이 한반도 문제에 개입하고자 하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현재의 일본은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의 이유도 정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으며, 근거 없이 수시로 말을 바꾸며 경제보복을 합리화하려고 하고 있다. 또한 한국 및 아시아 국가에 불행한 역사가 있었고 가해자가 일본이라는 것은 명백한데 과거의 잘못은 인정도 반성도 않는 일본정부의 태도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부정하며, 특히 극우보수의 일본 아베 정부의 태도에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일본은 정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재독독도지킴이단은 지난 8월 30일, 독일 함부르크 부르거하우스 아이델스테터에서 ‘제9회 동해·독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하성철 단장은 ‘독도지킴이’ 발전에 기여한 김상근 독도지킴이 본 지회장, 방미석 함부르크한인회장, 한창옥 로보트콕 연구소 연구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방미석 회장, 한창옥 연구원, 김상근 본 지회장, 하성철 단장 (사진 김복녀 재외기자)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 하성철 단장은 ‘독도지킴이’ 발전에 기여한 김상근 독도지킴이 본지회장, 방미석 함부르크한인회장, 한창옥 로보트콕 연구소 연구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