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미 동부지역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 열어
상태바
월드옥타, 미 동부지역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 열어
  • 이현수 기자
  • 승인 2019.08.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틀랜타지회 주관…뉴욕, 뉴저지, 워싱턴DC 등 11개 지회서 120여 명 참가
▲ 세계한인무역협회는 지난 8월 2일부터 4일까지 미국 애틀랜타 둘루스 소네스타호텔에서 ‘미국 동부지역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을 개최했다. 참가자 단체사진 (사진 세계한인무역협회)

세계한인무역협회(회장 하용화, 이하 월드옥타)는 ‘미국 동부지역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을 지난 8월 2일부터 4일까지 미국 애틀랜타 둘루스 소네스타호텔에서 개최했다.

월드옥타 애틀랜타지회(지회장 박종오)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애틀랜타를 비롯해 뉴욕, 뉴저지, 워싱턴DC, 보스톤, 노포크, 랄리, 버지니아, 콜럼비아, 마이애미, 템파 등 11개 지회에서 120여 명의 한인 청년들이 참석했다.

2일 열린 개회식에는 김영준 주애틀랜타총영사, 김일홍 애틀랜타한인회장, 송준희 원로회장단장, 신현식 통합위원장, 임형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애틀랜타지회 수석부회장 등 애틀랜타 한인단체 대표 및 원로들이 참석해 무역스쿨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개회식에서 박종오 애틀랜타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무역스쿨 수업이 참가자 개인에게 터닝 포인트가 돼 자기 발전을 이루고 꿈꾸는 비전을 성취하는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무역스쿨은 동부 지역 차세대 한인들이 창업과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모색하는 자리로, 올해는 특히 창업 성공 노하우부터 무역 시뮬레이션 등 현실적인 창업론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또한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하용화 월드옥타 회장, 이경애 조이 워크 리더십트레이닝 대표, 하인혁 웨스턴캐롤라이나대 교수, 스티브 스털링 MAP 인터내셔널 CEO, 제니퍼 조 웨버 섄드윅 EVP/GM 사우스웨스트 등의 강연과 차세대 성공사례, 팀 프로젝트 등이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 참석한 하용화 월드옥타 회장은 “월드옥타는 1981년 전 세계 16개국 101명이 한민족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한국의 물건을 해외에 수출해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이제 전 세계 74개국 144개 지회 7000여 명의 가족으로 늘어나 지난 16년 동안 차세대를 배출하면서 2만1000명을 넘어섰다”며, “월드옥타는 이제 전 세계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의 경제 중심 단체로 자리매김하고 전 세계 네트워크의 일원이 되어 하고자 하는 사업을 이룰 수 있는 멋진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