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행업계와 여름 해외여행객 안전 간담회 개최
상태바
정부, 여행업계와 여름 해외여행객 안전 간담회 개최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7.0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국민 안전의 제고를 위해 노력” 다짐
▲ 7월 3일 개최된 외교부와 여행업계의 안전 간담회 현장 (사진 외교부)

외교부(장관 강경화) 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7월 3일 국무조정실,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관세청,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 직원과 한국여행업협회를 비롯한 여행사와 주요 항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름 여행 성수기를 대비해 우리 해외 여행객 안전을 점검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상진 실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발생한 헝가리 선박 침몰 사고 수습을 위한 정부의 대응을 소개하면서, 해외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의 효과적인 예방과 대응을 위해서는 정부와 여행업계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실장은 이어 최근 테러 관련 동향과 중동 정세, 아프리카 내 분쟁 및 테러 위험지역 정세, 최근 해외 사건사고 대응사례와 시사점, 해외 감염병 발생 현황과 예방수칙, 올바른 여권사용법 등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각종 유의사항을 설명하고, 여행업계는 여행객들에게 필요한 안전정보를 적시에 제공해 여행객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사건사고 예방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덧불어 국가별 최신 안전정보 실시간 푸시 알림, 위급상황 발생 등 필요시 가족 또는 지인에 대한 위치정보 전송 등이 가능한 ‘모바일 동행서비스’ 기능이 탑재된 해외안전여행 애플리케이션을 여행업계에서도 많이 사용해 달라고 부탁했다.

함께 자리한 여행업계 관계자들도 고객들의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안전매뉴얼을 재정비하는 한편, 여행가이드에 대한 안전교육도 강화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해외여행 안전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공유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검토해 우리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해외여행을 할 수 있도록 정부와 여행업계 간 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는 데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