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자카르타 교통난 해소 사업 지원
상태바
코이카, 자카르타 교통난 해소 사업 지원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7.0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자카르타 광역권 지능형교통체계(ITS) 마스터플랜 및 시스템 구축사업’ 협의의사록 체결
▲ 코이카 인도네시아 사무소는 7월 3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위치한 공공사업주택부 대회의실에서 '자카르타 광역권 지능형교통체계(ITS) 마스터플랜 및 시스템 구축사업' 협의의사록(RoD)를 체결했다. 협의의사록 체결 후 악수하는 정회진 코이카 인도네시아사무소장(왼쪽)과 수기야르딴또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차관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정부 개발협력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이사장 이미경, 코이카)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와 인근 주요 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한 사업 추진을 지원하게 됐다.

코이카 인도네시아 사무소는 7월 3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위치한 공공사업주택부 대회의실에서 ‘자카르타 광역권 지능형교통체계(ITS) 마스터플랜 및 시스템 구축사업’ 협의의사록(RoD)를 체결했다.

올해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5년 간 진행될 이 사업에 코이카는 총 550만 달러(약 64억원)를 투입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지는 교통체증과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자카르타와 인근 주요 도시인 보고르, 데뽁, 땅그랑, 브까시 등이다. 사업범위는 국도, 유료도로, 지방도로를 모두 포함한다고 코이카 측은 밝혔다. 주요 사업 내용은 ▲ITS 마스터플랜 수립 ▲ITS 법제도 정비 ▲ITS 시범시스템 구축 ▲인도네시아 교통사업 관계자 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등이다.

코이카는 이 사업을 통해 자카르타를 비롯한 인근 주요도시 도로이용 효율성을 높이고 교통정체 개선을 통한 통행시간 단축, 오염물질 배출 저감, 에너지 소모 저감, 교통사고 예방 효과를 기대한다.

정회진 코이카 인도네시아사무소장은 “이 사업은 자카르타와 인근 도시의 심각한 교통체증 해소 뿐만 아니라 ITS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 마련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이카가 미래 교통 ODA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