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 열린다
상태바
‘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 열린다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7.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8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광화문에서
▲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은 7월 8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과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지난해 대회 단체사진 (사진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재)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이사장 영담)은 7월 8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과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이 행사는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주최하고 국립국제교육원과 재외동포교육재단이 주관하며 재외한국어교육자들이 참석하는 행사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올해는 38개 나라에서 130여 재외한국어교육자와 교육행정가들이 모여 ‘해외 정규 교육가관에서의 한국어 교육 확산과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은 7월 8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과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를 연다.(사진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

먼저 대회 첫 날인 8일에는 케이팝 한류스타들의 스승으로 일컬어지는 안혁모 ‘C.A.S.T by iHQ’ 원장이 ‘한국어, 어디까지 알고 있니’라는 주제로 참가자들과 소통 시간을 갖는다.

이어 9일에는 개회식과 함께 ‘박재민&알베르토 한국어사랑 콘서트’가 진행된다. 이 콘서트에는 걸그룹 마마무, 한국 최초 다문화어린이 합창단인 레인보우합창단 등이 출연한다.

콘서트 후에는 허용 교수(한국외대)가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그 언어적 실체’에 대해, 최보영 과장(교육부 재외동포교육담당관)이 ‘해외 한국어채택 지원사업’을 주제로 발표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10일과 11일에는 교육자와 교육행정가 두 그룹으로 나뉘어 행사가 진행된다. 교육자들은 ‘현지교육자들의 권역별 한국어 교육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교육행정가들은 연세대 한국어학당과 비무장지대(DMZ) 등을 견학한다.

▲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은 7월 8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과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제17회 재외한국어교육자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지난해 대회 모습 (사진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

이날 공동프로그램으로는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을 방문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찾아서” 전시회 관람과 작가와의 대화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1일 교육자들은 ‘한국어의 내용 교수방안’ ‘참가자들의 사전과제발표’ ‘한국어 교재소개’ 등 일정에 참여한다. 또한 교육행정가들은 세종시 교육부와 세종국제고등학교를 방문한다.

이날 공동프로그램으로는 지난해 대회 참가자들이 최고 흥미로운 방문지로 꼽은 농심 안양공장을 견학하고, 덕수궁 달빛기행도 진행된다.

12일 오전에는 국립한글박물관 견학을, 오후에는 ‘권역별 한국어 교육의 발전 방향’ 주제 포럼이 열린다. 이어 폐회식에는 아카펠라, 해금, 모듬북과 사물놀이, 장사익과 그의 친구들이 출연한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의 재외한국어교육자 관련 행사는 초기에는 재외동포 대상 재외동포교육자를 위한 행사로 시작했지만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한류 문화가 확대됨에 따라 외국어로서의 한국어를 가르치는 재외한국어교육자들과 해외 한국어 채택 관련 교육행정가들을 초청해 국제학술대회로 확대되는 흐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