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양어선 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고국 품에 잠든다
상태바
원양어선 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고국 품에 잠든다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6.1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해외서 순직한 원양어선원 유골 3위(位) 가족 품으로

1970~80년대 산업화 시절, 나라를 대표하는 경제역군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비다 이역만리에 묻힌 원양어선원 유골 3위(位)가 6월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왔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스페인 라스팔마스(2위)와 사모아(1위)에 묻혀 있던 원양어선원 유골 3위를 국내로 이장해 오는 6월 26일 오전 서울역에서 추모행사를 진행한 후 가족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02년부터 해외 선원묘지 정비사업을 통해 스페인 라스팔마스와 테네리페, 사모아 등 7개 국가에 있는 318기의 묘지를 보수하고 현지 한인회 등의 도움을 받아 관리해 오고 있다.

특히 2014년부터는 유족이 희망하는 경우 현지 정부와 협의해 원양어선원 유골을 국내로 옮겨와 가족에게 전달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으로 올해 3위를 포함, 현재까지 총 31위의 유골을 이장했다.

우리 원양어업은 1957년 시험조사선 ‘지남호’의 출항을 시작으로 오대양에 진출해 외화 획득과 국위선양, 민간외교 등에 기여해 왔다. 1971년 원양수산물의 수출액은 5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총 수출액(10억 7000만 달러)의 5%를 차지할 만큼 원양어업은 수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 왔다.

1970년대 후반 들어 연안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선포와 공해어업 규제 등으로 원양어업의 세력이 점차 약화되기도 했으나 1977년에는 원양어선 850척(2018년 214척)에 2만2000여 명의 어선원이 오대양을 누볐다. 그 중에는 안타깝게도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어선원도 있었고, 여러 사정으로 고국에 돌아오지 못해 타국에서 운명한 경우도 있었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머나 먼 이국땅에서 고혼이 된 원양어선원의 넋이 편히 잠들 수 있도록 해외 선원 묘지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유골의 국내 이장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