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18:57 (금)
문 대통령, 카자흐스탄서 애국지사 유해 봉환식 주관
상태바
문 대통령, 카자흐스탄서 애국지사 유해 봉환식 주관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4.22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봉우 지사, 황운정 지사와 배우자 모두 4위의 유해 대통령 전용기로 모셔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추모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계봉우 지사는 함경남도 영흥 출신으로 1919년 중국 상하이에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고, ‘독립신문’에 독립정신을 고취하는 글을 게재했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사진 청와대)

계 지사는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후에도 민족교육에 전념해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했다. 이에 정부는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황운정 지사는 함경북도 온성 출신으로 1919년 함경북도 종성과 온성 일대에서 3.1운동에 참가했으며, 이후 러시아 연해주에서 무장부대의 일원으로 선전공작을 통한 대원 모집과 일본군과의 전투에 참여했다. 이에 정부는 2005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사진 청와대)

카자흐스탄 애국지사 유해 봉환 사업은 2017년부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계기로 대통령 주관 행사로 치르게 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광복절 계기로 독립유공자 등 청와대 초청행사에서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 봉송 의전을 격상하고, 지원도 확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사진 청와대)

특히, 이번 봉환식에서는 두 애국지사뿐만 아니라 배우자까지 모두 4위의 유해를 유가족과 함께 대통령 전용기(2호기)로 모셨다.

봉환식은 대통령 전용기 앞에서 유해 운구, 국민의례, 헌화, 건국훈장 헌정, 대통령 추모사, 유해 승기 순으로 진행됐다.

유해 봉환식은 카자흐스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엄숙히 진행됐으며 문 대통령은 우리 군악대가 아리랑을 연주하는 가운데 계봉우 지사께 건국훈장 독립장을, 황운정 지사께 건국훈장 애족장을 헌정했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추모사를 통해 “네 분을 모시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임무이며, 독립운동을 완성하는 일”이라며 “정부 출범 직후부터 네 분의 유해를 봉환하기 위해 유가족, 카자흐스탄 정부와 협의해 왔고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애국지사를 고국에 모실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사진 청와대)

또한 문 대통령은 “유가족과 고려인 동포들께 자긍심의 뿌리이며, 기댈 수 있는 언덕일 텐데 어려운 결정을 한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드리고, 성심성의를 다해 도와준 카자흐스탄 정부에도 감사드린다”라며 “머나먼 이국 땅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유공자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은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펼치던 독립운동가들과 그 후손들이 정착한 소중한 인연이 있는 곳으로, 이번 유해 봉환식을 계기로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 국가인 카자흐스탄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4월 21일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추모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계봉우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각각 안장됐다.

계봉우 지사의 손녀인 신 류보피 씨는 “조부께서 고국으로 돌아가기를 열망하셨는데, 마침내 그 꿈이 이뤄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가 이 모든 수고와 비용을 부담해 줘 후손들은 매우 감사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4월 21일 현재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는 총 152위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