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판결문에 담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내 활동’ 발간
상태바
국가기록원, ‘판결문에 담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내 활동’ 발간
  • 이현수 기자
  • 승인 2019.04.0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판결문’을 분석해 임시정부를 지원한 단체와 인물의 활동 소개
▲ (좌) 연통제와 관련 박원혁 등 37명 판결문(경성복심법원, 1920.11.29.) / (우) 독립운동 자금 모집을 위해 임시정부에서 국내로 파견한 한우석 등 16명의 판결문(경성지방법원, 1921.11.15.) (자료 국가기록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활동한 임시정부의 비밀조직과 인물들의 기록을 담은 책자 ‘판결문에 담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내 활동’을 발간한다고 4월 9일 밝혔다.

이 책은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판결문’ 분석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국내에서 펼친 활동과 임시정부를 지원한 다양한 국내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제1장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과 변천’에서는 임시정부의 출발에서 환국까지, 임시정부의 활동을 시기별로 구분해 서술하고 그 의의를 밝힌다. 상해시기(1919~1932), 이동시기(1932~1940), 중경시기(1940~1945)에 따른 임시정부 변천 과정을 통해 시기별로 일제의 통치에 맞선 다양한 투쟁양상을 보여준다.

제2장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국내에서 펼친 다양한 독립운동을 정리했다. 임시정부는 망명지에서 지방행정조직으로서 연통부와 교통국 체제를 구축해 나라 안팎으로 연결망을 잇고, 국내로 비밀요원을 파견하고 군자금 및 공작원 모집, 정보수집, 선전활동, 의열투쟁 등 다양한 투쟁을 전개했다. 

제3장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지원한 국내의 독립운동 조직과 다양한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대한민국청년외교단, 대한민국애국부인회 등 임시정부를 지원하기 위한 조직이 만들어졌으며, 임시정부의 활동에 호응하거나 스스로 임시정부를 지원하는 활동이 활발하게 전개됐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판결문을 통해 임시정부의 국내 활동과 이를 지원한 국내 조직과 인물들의 구체적 독립운동을 볼 수 있다”며 “이러한 임시정부의 항일투쟁에 참여한 인물들이 일제의 감시망에 걸려 검거되고 재판을 받은 판결문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발간 책자는 추후 누리집(http://www.archives.go.kr)에 게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