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한국문화원서 한국문화재 보존·수복 워크숍
상태바
오사카 한국문화원서 한국문화재 보존·수복 워크숍
  • 이현수 기자
  • 승인 2019.04.0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기관 큐레이터와 보존복원 전문가 대상 4월 13일/14일/21일 3일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과 오사카 한국문화원(원장 정태구)은 오는 4월 13일과 14일, 21일 3일간 오사카한국문화원에서 ‘한국문화재 보존·수복 워크숍’을 개최한다.

해외기관 큐레이터 및 보존복원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워크숍은 2017년 이탈리아, 2018년 독일에서 개최된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13일에는 박지선 용인대학교 문화재보존학과 교수가 ‘한국 서화 장황의 전통기법과 재료’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14일에는 이상현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문화재수리기술학과 교수가 ‘조선시대 왕실기록물의 특징 및 수리복원’이라는 주제로 <승정원일기> 등 조선왕실의 대표적인 기록물의 보존처리 과정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21일에는 ‘한국 목칠공예의 제작기법 및 수리복원’에 대한 강연이 이어진다. 이용희 전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장이 목칠공예품의 손상 요인부터 보존 처리 및 복원에 사용되는 재료에 이르기까지 목칠공예품의 수리복원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양석중 국가무형문화재 소목장 이수자가 목가구의 수리 과정을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강연한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오사카한국문화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한국문화재의 한국 전통 보존 방식의 중요성을 일본 현지의 문화재 전문가들과 공유하고, 앞으로도 우리 문화재가 해외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