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9.4.18 목 19:36
오피니언
[우리말로 깨닫다] 듣다와 보다
조현용 교수  |  iiejhy@khu.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5  13:0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현용(경희대 교수, 한국어교육 전공)

우리는 감각 중에서 어떤 감각에 가장 의존할까요? 어떤 감각을 가장 믿게 될까요? 아무래도 시각과 청각이 아닐까 합니다. 미각이나 후각, 촉각도 중요한 감각이지만 폭넓게 믿음을 주는 감각은 보고 듣는 것이겠죠. 우리의 생활 속에서도 보는 일과 듣는 일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사람을 만나고,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고, 음악을 듣습니다. 주로 보고 듣는 일입니다. 물론 삶속에는 미각, 후각, 촉각도 함께 있기는 하겠지만 말입니다.

백문(百聞)이 불여일견(不如一見)이라는 말은 우리가 자주 듣는 말입니다. 100번 듣는 것보다 한 번 보는 게 낫다는 말이니까 보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듣는 감각이 직접 보는 것만 못하다는 말이죠. 저는 이 말을 보면서 듣는 것보다 보는 것이 낫다는 말은 사실 믿음의 문제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슨 말인가 하면 들었더라도 보는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우리는 눈에 보이는 것만 보이는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귀에 들리는 것도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게 믿음입니다. 그게 사랑이기도 합니다. 불교에서 관음보살(觀音菩薩)이나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은 그런 경지를 보여줍니다. 소리를 보는 경지입니다. 관음이나 관세음은 소리를 본다는 말입니다. 기독교 구약성경에서 욥은 회개하면서 귀로 듣던 하느님을 눈으로 보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믿음의 경지일 겁니다.

일반적으로 ‘들어서 아는 것’과 ‘봐서 아는 것’은 믿을 수 있는 정도에서 큰 차이가 있습니다. 본 것에 대해서는 더욱 확신이 섭니다. ‘내가 들었어.’와 ‘내가 봤어.’에는 신뢰에 차이가 있습니다. 들었다고 해서 다 사실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의 의견이 섞여 들어올 수 있습니다. 잘못된 소식을 믿게 되는 경우도 있겠죠. 물론 보는 것도 전부 사실은 아닙니다. 선입견(先入見)이나 편견(偏見)이라는 말은 우리가 얼마든지 잘못 볼 수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잘못된 관점은 대상을 비뚜로 보게 합니다.

저는 듣는 것과 보는 것의 차이에서 또 주목하고 있는 사실이 있습니다. 실제로는 보지 못하였더라도 보는 것처럼 믿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내 눈앞에 보듯이 여긴다는 말은 믿음의 경지를 보여줍니다. 화엄경 보현행원품에 나오는 여대목전(如對目前)은 그런 경지입니다. 이 말을 해석할 때 ‘마치 눈앞에 보이는 것처럼’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박성배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믿음에서 나오는 번역이 아닙니다. 믿음의 경지라면 ‘마치’라는 수식어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같다’라는 말도 필요하지 않은 경지입니다. 엄밀히 말해서 제가 앞에 쓴 ‘보듯이’도 틀린 말입니다. 본 것이나 다름없는 것이 아니라 본 것입니다. 그냥 봤다고 해야 하는 경지입니다. 그래서 믿음의 경지라고 말씀드렸습니다. 믿는다는 말조차 필요 없는 경지입니다.

믿음이 없고 확신이 없을 때 우리는 그저 듣는 경지를 사는 겁니다. 이런 경우에는 들어도 믿지 못합니다. 의심이 가득하니까요. 이 때 의심은 좋은 의심이 아닙니다. 부정의 생각이 가득한 의심이죠. 저는 의심에는 사랑의 의심이 있고, 미움의 의심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믿음이 생기면 우리는 보는 경지를 살게 됩니다.

부모님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선생님께서 그렇게 말씀하시면 우리는 보지 않았어도 믿습니다. 나를 속일 분이 아니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듣지 않아도 보는 경지를 살 수 있습니다. 우리는 감각적으로도 보고, 후각적으로도 보고, 미각적으로도 봅니다. 만져 보고, 들어 보고, 맡아 보고, 맛도 봅니다. 저는 보는 세상, 믿는 세상, 서로 사랑하는 세상을 살고 싶습니다.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조현용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캐나다 한국학교연합회 학술대회 5월 17...
2
[역사산책] 고조선의 개방적 권력승계
3
오영석 재일민단 동경본부 의장 취임 축하...
4
미 연방의회,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
5
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 4월 23일 강...
6
함부르크 한인학교, 3.1운동과 우리 역...
7
한국국제협력단, 제42회 개발협력포럼 개...
8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 4월 8일 취임
9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임시정부 100주년 ...
10
모스크바서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식과 ...
오피니언
[역사산책] 고조선의 개방적 권력승계
금년은 단군기원 4352년이다. 고조선의 개국이 4352년 전이라는 말이다. 이암의 ‘단군
[법률칼럼] 코피노 모자(母子)의 한국 정착 (2)
B는 혼인신고를 거절하면서, 일단 C가 본인의 아이가 맞는지 확인해야겠다고 하여,
[우리말로 깨닫다] 듣다와 보다
우리는 감각 중에서 어떤 감각에 가장 의존할까요? 어떤 감각을 가장 믿게 될까요?
한인회ㆍ단체 소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