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로 민주공화정을 천명한 임시정부 테마 전시회
상태바
최초로 민주공화정을 천명한 임시정부 테마 전시회
  • 정소영 기자
  • 승인 2019.02.2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황제의 나라에서 국민의 나라로’ -2월 28일부터 9월 15일까지
▲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919년에 있었던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테마전 ‘황제의 나라에서 국민의 나라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919년에 있었던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테마전 ‘황제의 나라에서 국민의 나라로’를 개최한다.

이번 테마전은 대한민국 헌법의 “우리 대한 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의 원류를 찾아보고, 우리나라 최초로 민주공화정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신과 활동을 소개하고자 마련했다.

이 전시는 진귀한 문화재와 별도로 전시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1919년의 3.1운동부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까지를 그린 만화(漫畫)도 전시한다. 또 당시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애국선열들이 실제로 활동했던 공간 일부도 재현해 선보인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해 1부에서는, 1910년 황제의 나라 '대한제국'이 사라진 지 9년이 지난 1919년에 '민주공화국'이 세워지기까지의 과정을 조명했다. 민주공화 사상이 1919년에 갑자기 등장한 것이 아니라 19세기 후반부터 국민들에게 영향을 주었고, 3.1운동을 계기로 우리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생각이 널리 퍼졌음을 소개했다.

2부에서는, 나라 이름 ‘대한민국’을 정하고 최초로 민주공화제를 선포했던 임시정부 회의실을 재현하고,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활동을 문화재와 100여 장의 사진, 영상으로 보여준다. 이 공간은 3.1운동부터 광복까지 이어지는 역사적 사건과 순간에서 고뇌했던 애국선열들의 활동과 정신을 추모하고 또 이를 보다 쉽고 현장감 있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3부에서는, 1945년 8월 15일 광복부터 대한민국 정부 수립까지의 역사를 소개했다. 광복을 이루어 낸 우리 국민은 민주적인 새 질서를 가진 통일 정부를 수립하고자 했다. 비록 통일 정부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국민이 참정권을 가지고 처음으로 실시한 민주 선거로 국민들이 염원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했다. 광복 직후의 감격이 담긴 시집과 선언문, 편지 등에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들어낸 선조들의 그날의 감동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 독립신언서.(사진 국립중앙박물관)
   
▲ 대한민국 임시 헌장.(사진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했다”며, “‘내가 바라는 우리나라’를 주제로 글을 공모해 선정자에게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도록을, SNS에 관람 후기를 남긴 관람객 10명에게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상품을 증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매일 2회의 정기 해설, 문화가 있는 날의 큐레이터와의 대화 프로그램, 서울에서 만나는 대한민국임시정부 투어(3회) 등으로 관람객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기회도 마련했다. 또한 도서관은 테마전 관련 큐레이션 서가를 운영해 박시백의 「35년」, 「사진으로 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1919~1945」, 「한국여성독립운동가」 등 테마전 관련 130여개의 도서와 영상을 제공함으로서 보다 깊이 있는 지식과 함께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