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여행 성수기 대비해 여행업계와 안전간담회
상태바
정부, 설 여행 성수기 대비해 여행업계와 안전간담회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2.0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관세청, 질병관리본부등 관계부처와 한국여행업협회 관계자들 참석

▲ 정부는 1월 31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설 연휴 해외여행 성수기를 대비해 여행업계와의 안전간담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1월 31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설 연휴 해외여행 성수기를 대비해 여행업계와의 안전간담회를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세청,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와 한국여행업협회 관계자가 함께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감염병 예방수칙을 비롯한 해외여행 안전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전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됐다.

이상진 실장은 모두발언에서 인플루엔자, 홍역, 뎅기열이나 말라리아와 같은 모기매개 질병, 메르스 등 최근 국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 감염병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국민들이 안전하게 해외여행을 할 수 있도록 경각심을 제고하고 공항과 항만 등에서 검역활동도 강화하기 위한 관계부처 간의 효과적인 협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이 실장은 최근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여행객 추락사고 및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빈발하고 있는 해외관광지 물놀이 활동으로 인한 사망 사고 등과 관련해 해외여행객들의 충분한 주의를 당부한 뒤 여행업계의 보다 세심하고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각종 해외 감염병 발생 현황 및 예방수칙 ▲해외 수상레저활동 등으로 인한 사고 사례 ▲정세불안국가 관련 유의사항 등 안전정보를 한국여행업협회에 전달하며 사고 발생에 대비해 여행자보험 가입을 적극 권유하고 여행사에서 자체적으로 가입한 보험에 관해 철저히 안내하는 등 우리 여행객들의 안전을 위해 여행업계에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주요 감염병 및 사건사고 유형별로 관련 국가에 특화된 맞춤형 로밍문자메시지를 송출하고, 해당국 소재 재외공관으로 하여금 홈페이지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한 안전공지를 강화하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