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8.7.19 목 17:23
뉴스북미
미 연방하원의원 도전하는 한인 데이빗 김 후원 발대식7월 24일 민주당 결선에서 캐롤린 버도 후보와 경쟁…승리 시 현역 랍 우달 의원과 마지막 승부
서정필 기자  |  dongpo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6  14:12: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연방 하원 입성에 도전하는 데이빗 김 후보 후원발대식이 6월 21일 애틀랜타 둘루스에서 열렸다. 가운데 안경 쓴 이가 데이빗 김 후보  (사진 미국 동남부한인회연합회)

1992년 캘리포니아주 41지구에서 당선된 김창준 전 연방 하원의원 이후 다시 한인 출신으로 연방 하원 입성에 도전하는 데이빗 김 후보(조지아주 제7지구) 후원 발대식이 6월 21일 애틀랜타 둘루스에서 열렸다. 

데이빗 김 후보는 지난 달 22일 열린 해당 지구 민주당 예선 최종 개표 결과 8,205표(26.0%)를 득표해 당내 5명의 후보 가운데 2위로 7월 24일 예정된 민주당 결선 투표에 진출했다. 결선 투표에서는 예선에서 8,640표(27.3%)로 1위를 차지한 캐롤린 버도 후보와 대결한다.

김 후보는 하버드대 출신으로 C2 에듀케이션 설립자이며, 캐롤린 버도 후보는 예일대 출신의 조지아주립대(GSU) 현직 여성교수다.

김 후보가 7월 민주당 결선에서 승리하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4선에 도전하는 현역 랍 우달 의원과 맞붙게 된다.

데이빗 김 선거운동본부 측 관계자는 “지난 예선에는 한인 유권자 8,000명 가운데 1,500명이 투표했다”며 “내달 결선 투표에서 승리를 위해서 최소한 3,000명 정도 투표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백규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 위원장은 “북미 지역에 250만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지만 수 십 년간 연방 하원의원 배출하지 못한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한인들이 유권자 등록을 통해 투표권을 행사하는 것이 한인 커뮤니티의 위상을 제고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하는 길”이라며 결선 투표에 모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자원봉사자 김 범씨는 “데이빗 김 후보의 정계 진출을 통해 차세대들이 정계에 진출할수 있는 초석이 되고 한인 커뮤니티의 목소리가 미 정계에 올바르게 전달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데이빗 김 후보는 “1차 선거에서 지지해준 모든 한인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한번 더 한인 유권자 모든 분이 투표에 참가해 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결선 사전 투표는 7월 2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며 각 카운티 별 투표소와 투표가능 시간은 다음과 같다.

▲ 귀넷카운티 : 로렌스빌 투표소(Gwinnett Voter Registration Office/ 455 Grayson Hwy), 월~금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7월 4일 제외)

▲ 포사이스 카운티  : 커밍소재 투표소(Fdrsyth County ElectionsOffice/1201 SawneeDr.),월~금 오전 8시에서 오후 4시(7월 4일 제외)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동포간담회 “잘 ...
2
[법률칼럼] 한국 사회와 난민 : 절충안...
3
한국 정보통신기술 기업들 인도 시장 진출...
4
이낙연 국무총리, 케냐·탄자니아·오만 공...
5
캄보디아에 한국 금융기업 진출 잇달아
6
‘2018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성황리 ...
7
월드옥타 ‘2018 유럽-CIS 경제인대...
8
우한총영사관, 후베이성 기업지원협의회 및...
9
스리랑카 국방부 태권도대회, 카우나야케 ...
10
호주 한국영화제, 8월 9일부터 호주 네...
오피니언
[역사산책] 치우천왕과 황제 헌원
신시에 개천한 배달의나라 역대 임금에 관해 기록한 ‘신시역대기’가 있다. 이 책에 자오
[법률칼럼] 한국 사회와 난민 : 절충안은 없을까? (1)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로부터 촉발된 ‘난민’ 이슈가 뜨거운 감자다.찬반을 떠나서,
[우리말로 깨닫다] 조선어라는 말
우리는 고구려 말을 고구려어라고 하고, 백제 말을 백제어라고 하고, 신라 말은 신라어
한인회ㆍ단체 소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