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7.2.22 수 18:36
오피니언칼럼
[우리말로 깨닫다] 중생(衆生)을 죽이다
조현용 교수  |  iiejhy@khu.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6  10:01: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현용(경희대학교 국제교육원 원장)

우리말을 보면 풀, 나무, 꽃이라는 말은 있지만 이를 아우르는 말은 없다. 즉, 식물에 해당하는 말은 없다는 뜻이다. 동물도 마찬가지다. 새, 물고기 등의 말이 있을 뿐 이를 아우르는 표현은 없다. 짐승이라는 표현을 이용해서 길짐승, 날짐승으로 나누기도 한다. 굳이 말하자면 짐승이 상위 개념의 어휘라고 할 수 있다.

짐승은 순 우리말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한자어이다. 짐승은 한자어 중생(衆生)에서 온 말이다. 원래는 생명을 가진 모든 존재에 해당하는 말이다. 불교에서는 부처께 구원받을 생명을 의미하기도 한다. 따라서 사람도 중생이고, 동물도 중생이다. 보통 ‘생명을 가진’이라고 표현할 때는 식물은 빠지는 경향이 있다. 꽃이나 나무를 중생이라고는 안 하는 듯하다. 살생을 하지 않는다고 할 때도 식물은 제외된다. 그래서 채식주의자들은 야채를 먹으면서 별다른 죄책감이 없다. 식물도 동물과 같다고 생각했다면 세상에 먹을 게 없었을 수도 있겠다.

살생은 하지 않아야 하지만 그렇다고 육식까지 하지 말아야 하는가는 좀 다른 문제이다. 살생을 금지하는 종교에서도 육식을 하는 예들은 많다. 승려들도 종교에 따라서는 육식이 허용된다. 직접 살생을 해서 음식을 만드는 것은 안 되지만 보시로 받은 고기는 먹는 경우도 있다. 어찌 보면 보시를 피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 간절한 마음으로 육식을 대접하였다면 그 대접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쉬운 문제가 아니다.

지금은 중생이라고 하면 사람을 떠올리게 되고, 짐승이라고 하면 동물을 떠올리게 된다. 중생과 짐승을 구별하여 사용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예를 들자면 짐승은 육식의 대상으로 생각하지만 중생을 육식의 대상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중생을 죽이고, 먹는다고 하면 끔찍하다는 느낌이 더 들 것이다. 우리는 짐승과 중생은 본래 같은 것임을 잊고 산다. 어쩌면 그래서 세상이 더 무섭게 느껴진다. 

중생은 물론이요, 짐승을 죽이는 일도 쉬운 일이 아니다. 우리가 육식을 하고는 있지만 직접 닭 한 마리 잡으라고 하면 잡을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소나 돼지는 어떨까? 어릴 때 닭 모가지를 비트는 장면을 본 적이 있는데 며칠 동안 가위에 눌릴 정도였다. ‘죽이다’는 말조차 무서워서 ‘잡다’라고 표현하는 우리들이다.

그래서 짐승을 잡는 전문적인 직업도 있었다. ‘백정’이 이런 일을 담당하던 사람들이었는데, 이들이 없었다면 육식도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런데 백정이 소를 잡을 때도 하늘에 기도를 하고 잡았다고 한다. 두려웠을 것이다. 생명을 죽인다는 것, 불꽃을 꺼뜨린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생명을 죽이는 것은 한 영혼을 다른 세계로 보내주는 일이다. 많은 종교에서 동물을 죽일 때 기도를 하거나 특별한 의식을 하는 것은 이런 두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육식을 해야 한다면, 동물을 기르고 죽이는 일에도 두려움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단어도 무시무시한 ‘살처분(殺處分)’이 한반도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다. 벌써 2,500만 마리 이상이 죽어나갔다. 조류독감의 확산 때문에 겁이 나서 병에 걸리지 않은 닭이나 오리 메추리까지 죽이고 있는 것이다. 그것도 산채로 구덩이에 파묻고 있다.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할 것이다. 가슴 아픈 일이지만 방법이 없다고 말할 것이다. 나도 충분히 그 마음에 동의할 수 있다.

다만 우리의 마음 자세를 말하는 것이다. 2,500만 마리가 넘게 죽었는데도 어쩔 수 없다고만 해서는 안 되지 않을까? 인간을 위해서 대량으로 사육되고, 알을 낳는 기계로 만들어지고, 밤새 밝은 불빛 아래서 시달렸던 짐승들이 아닌가? 위령제라도 지내야 한다. 더 미안해야 한다. 모두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중생이 아닌가?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조현용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파라과이서 동포 등친 사기범 김 모 씨 ...
2
[기고] 트럼프노믹스의 승자와 패자 (下...
3
[법률칼럼] 국적 선택(이탈)의 자유
4
쿠웨이트·오만 현지서 한국 의료 우수성 ...
5
[오래된 이민이야기] 초기 하와이 이민자...
6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제27대 총회장선거 공...
7
[경제칼럼]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 시스템...
8
한-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 연간 쿼터 6...
9
재외동포재단,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협력하...
10
이스탄불 조현식 영사 ‘발로 뛰는 영사상...
오피니언
[역사산책] 임유관 전쟁 -고,수 제1차 전쟁
수(隋) 문제(文帝)의 모욕적인 국서기원 597년 고구려 영양대왕 8년은 수 문제가 진을 병탄
[법률칼럼] 국적 선택(이탈)의 자유
A는 1995년 7월에 미국에서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여성이다. A는 줄곧 미국에 살
[우리말로 깨닫다] 주스 주세요!
우리말 표기법에서 어려운 것 중의 하나는 바로 외래어 표기법이다. 어떤 사람은 외래어
[경제칼럼]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 시스템?
자율주행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앞으로 전기차나 수소차가 대세인데다 완전 자율주행차
한인회ㆍ단체 소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