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국가 중요기록 전시, 온라인으로 ‘한눈에’
상태바
국가 중요기록 전시, 온라인으로 ‘한눈에’
  • 유선종 기자
  • 승인 2016.12.2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 가상현실 기법 사용 생동감 있는 서비스 제공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상진)은 국가기록원 전시관을 언제 어디서나 관람할 수 있도록 12월23일부터 누리집(www.archives.go.kr)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온라인으로 서비스하는 전시관은 국가기록원 본원과 서울, 부산, 대전기록관에서 운영하는 4개 전시관으로, 이용자는 먼 거리를 직접 찾아가지 않고도 언제든지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다.

가상현실(VR파노라마) 기법을 사용해 실제 전시관 모습을 그대로 온라인으로 옮겨 전시관에서 직접 관람하는 것처럼 자유롭게 확대나 축소가 가능하고, 다른 장소와 주제로 이동도 용이해 생동감 있게 관람할 수 있다.

온라인 전시관은 세계기록유산을 비롯해 국가기록원이 보유하고 있는 중요 기록물을 한눈에 볼 수 있으며, 기록물을 어떻게 관리하는지도 알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대 암각화, 상형문자 등 기록문화의 태동부터 세계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 조선왕조의궤, 승정원일기 등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록문화를 실물모형과 동영상 등으로 흥미롭게 소개하고 있다.

특히, 국보 제151호이자 세계기록유산인 조선왕조실록을 보존하고 있는 부산기록관은 기록문화전시실에서 실록의 편찬과정과 보존방법 등을 자세히 설명하고, 조선시대 실록을 보존했던 사고(史庫)와 현대 실록 보존서가 모습을 모형과 사진으로 전시하고 있어 실록 보존과 관리에 대한 전모를 알 수 있다.

이밖에도 우리나라의 성장과 변화과정을 보여주는 기록물과 대한뉴스를 시대별로 볼 수 있으며, 훼손된 기록물을 복원하는 영상 등 기록관리 분야도 체험해볼 수 있다.

한편, 국가기록원이 기증 받은 주요기록물을 한 자리에 모아 놓은 민간기증기록물 온라인 전시콘텐츠도 함께 선보인다.

이 전시회는 국가기록원이 기증캠페인과 기획 수집을 통해 기증받은 기록물 중 270 여점을 선보인 것으로 개인의 일상기록부터 업무기록 등 다양한 분야의 기록물을 총망라하고 있다.

1946년부터 매일같이 써 온 임영자의 일기, 베트남전쟁 참전군인의 바나나잎 편지, 국립암센터 건립에 큰 역할을 담당했던 박재갑 초대원장의 일지, 최민식 사진작가의 작품, 한국방송작가협의회의 방송대본과 파독 근로자들의 개인소장 기록 등 개인의 삶과 역사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또한, 기증자 인터뷰에서 기록하는 삶과 기록물에 담긴 사연 등을 직접 들어볼 수 있어 기록의 중요성과 기증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이상진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장은 “국가기록원 전시관과 민간 기증 기록 전시회를 더 많은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관람해 기록이 모여 우리의 역사가 될 수 있음을 깨닫고 아름다운 기증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 국가기록원 전시관 온라인 서비스 화면(사진 국가기록원)
▲ 국가기록원 전시관 온라인 서비스 화면(사진 국가기록원)
▲ 민간기증기록물전시회 온라인 서비스 화면(사진 국가기록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