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인기 선거, 수교
편집 : 2015.7.3 금 17:58
뉴스아시아
비슈케크-인천 구간 직항기 주 1회 취항직항로 개설에 지역 교민들 크게 반겨
윤복룡 재외기자  |  skl309072@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12  10:59: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앙아시아의 키르기스스탄에 소재한 에어-비슈케크 항공사가 한국인 여행객을 유치하기 위해 오는 24일부터 인천-비슈케크 구간에 A-320기종을 투입해 매주 1회씩 재취항한다.

항공사는 인천-비슈케크 구간을 지난 1년간 운행하며 해당 항공로를 가장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정식으로 국토해양부에 정기노선운항허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성수기와 비수기 관계없이 매주 비슈케크-인천 구간을 취항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직항로 개설을 주도한 세계한인무역협회 키르기스지회 전상중 회장에 따르면, 직항로 개설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교민단체들이 청와대와 국토부 등에 수차례 서명운동까지 벌여 진정한 결과, 국토부가 이례적으로 키르기스에 직접 와서 엄격한 각종 검사를 실시해 적합 판정을 내렸다. 지난해 4월 29일 첫 취항을 했으나 금년 3월 국토부가 ‘아시아나항공’이 인천-비슈케크 구간에 주 2회 운항신청을 해 와 배분허가를 했고, 부정기 노선이던 ‘에어 비슈케크’ 항공이 잠시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한국-비슈케크를 왕래하려면 카자흐스탄 알마티를 경유해 ‘아시아나항공’이나 ‘에어 아스타나’로 가는 경우와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를 경유해 ‘대한항공’이나 ‘우즈베키스탄항공’으로 가는 불편한 여정을 밟아야 했다. 이번에 직항로가 다시 열리므로 교민들은 보다 편리한 방문길이 됐다며 크게 반기고 있다.

키르기스스탄은 중앙아시아의 스위스로 불릴 만큼 아름다운 자연풍광에 세계적인 이쉬쿨 호수와 사계절 만년설에 둘러 쌓인 천산산맥의 비경으로 많은 여행객이 찾고 있으며 실크로드 당시 동서양 문물의 중심도시답게 지금도 많은 비즈니스맨들과 풍부한 지하자원을 개발하려는 관련업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1937년 스탈린의 강제이주로 정착한 고려인 2만여 명과 이슬람국가인 이곳의 선교를 위해 선교사들을 비롯한 교민 1,000여멍이 거주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는 1992년에 정식국교를 수립하고 2008년도에 공관이 개설됐다.

[몽골=윤복룡 재외기자]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복룡 재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시각 주요 기사
[단독]朴대통령 “평통 해외협의회, 힘 실어주겠다”…
“우주인 선정 감사해…해야 할 일 많다는 것 잘 안다”
보스턴 7080 콘서트…오늘 만큼은 나도 ‘청춘(靑春)’
데이비드 류 첫 한국계 LA 시의원 공식 취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단독]朴대통령 “평통 해외협의회, 힘 ...
2
[신성대 칼럼] 지도자란 이런 것이다!
3
“우주인 선정 감사해…해야 할 일 많다는...
4
[법률칼럼] 스티브 유(유승준)는 왜 용...
5
[우리말로 깨닫다] 지음(知音)과 읽음
6
데이비드 류 첫 한국계 LA 시의원 공식...
7
강은주 작가, 베이징 798예술구 아트파...
8
‘백문이 불여일견’ 호주인 교장들 한국 ...
9
재외국민 가족관계 서류 처리 3개월→4일...
10
평통 17기 해외 간부 워크숍 공식 일정...
[작은소리] "주먹쥐고 화이팅"은 어디서 왔는가?
오피니언

[법률칼럼] 스티브 유(유승준)는 왜...

[법률칼럼] 스티브 유(유승준)는 왜 용서를 받지 못할까?
최근 스티브 유(한국명:유승준. 현재 국적이 미국이므로 아래에서는 미...

[역사산책] 한일관계, 문제는 역사인...

[역사산책] 한일관계, 문제는 역사인식
한일관계의 걸림돌 몇 가지 한일 양국이 한일협정 50주년을 맞아 경색된 외교관계를...

[신성대 칼럼] 지도자란 이런 것이다...

[신성대 칼럼] 지도자란 이런 것이다!
위대함은 위기에서 빛을 발한다 6월 26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농구 ...

[우리말로 깨닫다] 지음(知音)과 읽...

[우리말로 깨닫다] 지음(知音)과 읽음
‘지음(知音)’이라고 했던가? ‘지음’은 고사성어(故事成語)에 나오는 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380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 재외동포신문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  편집국장 : 허겸
편집인 : 이명순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1-93285   |   대표자 : 이형모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01-2332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